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라건아' 라틀리프 '친정팀' 현대모비스로 복귀(종합)

송고시간2018-04-26 12:05

드래프트서 SK·KCC 제치고 당첨…라틀리프 "고향 돌아가는 기분"

대표팀에서의 라틀리프
대표팀에서의 라틀리프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한국 국적을 취득한 리카르도 라틀리프(29·199.2㎝)가 새 시즌부터는 '친정팀' 울산 현대모비스의 유니폼을 다시 입게 됐다.

현대모비스는 26일 오전 서울 KBL 센터에서 공 추첨 방식으로 진행된 드래프트에 참가해 함께 영입 의사를 밝힌 서울 SK와 전주 KCC를 제치고 라틀리프를 품에 안았다.

추첨 후 현대모비스와 라틀리프의 에이전트는 곧바로 계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현대모비스는 라틀리프가 2012년부터 세 시즌을 보낸 팀이다. 세 시즌 동안 세 번의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함께 했다.

라틀리프는 오는 6월 1일부터 2021년 5월 31일까지 세 시즌간 더 모비스에서 뛰게 된다.

첫해 연봉은 48만 달러(약 5억2천만원), 2019-2020시즌에는 50만4천 달러(5억4천만원), 2020-2021시즌에는 51만6천 달러(5억6천만원)로 해마다 인상된다.

라틀리프의 다음 행선지는?
라틀리프의 다음 행선지는?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26일 서울 KBL센터에서 열린 라틀리프 드래프트에서 이준우 KBL 사무국장이 현대모비스가 적힌 공을 들어보이고 있다. 2018.4.26
mihye@yna.co.kr

현대모비스는 라틀리프 이외에 다른 외국인 선수도 2명 보유할 수 있으나 외국인 선수 샐러리캡(연봉총액 상한)은 42만 달러(4억5천만원)로 다른 구단의 70만 달러(7억5천만원)보다 낮아진다.

외국인 선수 1명을 보유할 때의 샐러리캡은 35만 달러(3억8천만원)다.

라틀리프는 지난 시즌 서울 삼성에서 정규리그 경기당 평균 24.48득점에 리바운드 13.58개를 기록했다. 득점은 2위, 리바운드는 1위다.

미국프로농구(NBA)를 뛰어넘는 59경기 연속 더블더블이라는 대기록도 세웠다.

지난해 1월 특별귀화에 통과한 이후에는 '라건아'라는 한국이름도 짓고 태극마크도 달아 대표팀 데뷔전도 치렀다.

미국에 체류 중인 라틀리프는 이날 행선지가 확정된 후 전화 통화로 진행된 인터뷰에서 "고향에 돌아가는 기분"이라며 현대모비스에서 다시 한번 우승을 일구고 싶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도훈 현대모비스 사무국장은 "2012년 대학 졸업한 신인 선수를 처음 선발해 초반 어려움을 딛고 함께 성장하며 세 시즌 우승이라는 결과를 냈다"며 "좋은 경험과 추억을 함께 한 선수가 돌아오게 돼 반갑고 기쁘다"고 말했다.

이 국장은 "다방면으로 고민을 했으나 라틀리프가 가진 스토리와 의미에 초점을 맞춰 영입을 결정했다"며 "그때보다도 한 단계 성장한 선수로 돌아올 수 있어서 울산 팬들도 환영해주리라 생각한다"고 기대했다.

라틀리프, 현대모비스 복귀
라틀리프, 현대모비스 복귀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26일 서울 KBL센터에서 열린 라틀리프 드래프트에서 라틀리프 소속팀으로 결정된 현대모비스의 이도현 사무국장(오른쪽)과 라틀리프 에이전트 김학수 씨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있다. 2018.4.26
mihye@yna.co.kr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