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부방' 간판 달고 가짜 명품 540여점 보관 40대 덜미

송고시간2018-04-26 11:07

압수된 가짜 명품 [영주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압수된 가짜 명품 [영주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영주=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경북 영주경찰서는 26일 가짜 해외 명품을 판매하기 위해 보관한 혐의(상표법 위반)로 A(43)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최근까지 영주 시내 한 상가건물 1층에 구찌, 샤넬, 롤렉스 등 해외 고가 명품을 본떠 만든 핸드백과 의류, 시계 등 540여점을 보관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건물 밖에 공부방 간판을 달고 단속을 피해 왔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실제 판매했는지와 입수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lee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