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북 정상, 회담 당일 평화·번영 기원 공동식수

송고시간2018-04-26 11:16

정전협정 체결된 1953년생 소나무

군사분계선 표식물 있는 '도보다리'까지 공동 산책도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고양=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남북정상회담 당일인 27일 평화와 번영을 기원하는 공동기념식수를 한다.

대통령 비서실장인 임종석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은 26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 메인 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한 정상회담 일정 브리핑에서 이같이 발표했다.

임 위원장은 "양 정상은 65년 동안 대결과 분단의 상징이던 군사분계선 위에‘평화와 번영’을 상징하는 소나무를 함께 심게 된다"고 말했다.

기념식수 장소는 고 정주영 회장이 소떼를 몰고 고향으로 방북했던 군사분계선 인근의 ‘소떼 길’이다.

임 위원장은 "기념식수목은 우리 민족이 가장 좋아하는 ‘소나무’로 정했다"며 " "이 식수목은 정전협정이 체결된 1953년생 소나무"라고 설명했다.

소나무 식수에는 한라산과 백두산의 흙을 함께 섞어 사용하고 식수 후에 김 위원장은 한강수를, 문 대통령은 대동강 물을 주게 된다.

식수 표지석에는 ‘평화와 번영을 심다’라는 문구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명이 포함된다.

공동식수를 마치고 나면 군사분계선 표식물이 있는 ‘도보다리’까지 양 정상이 친교 산책을 하면서 담소를 나눌 예정이다.

‘도보다리’는 정전협정 직후 중립국 감독위가 판문점을 드나들 때 동선을 줄이기 위해 판문점 습지 위에 만든 다리로, 유엔사에서 FOOT BRIDGE (풋 브릿지)라고 부르던 것을 그대로 번역해 ‘도보다리’라 칭하게 됐다.

임 위원장은 "이번 2018 남북정상회담을 준비하며 도보다리 확장 공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양 정상은 산책 후에 평화의 집으로 이동해 오후 회담을 이어간다.

남북정상, MDL 위에 소나무 식수(PG)
남북정상, MDL 위에 소나무 식수(PG)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남북정상회담 일정 발표하는 임종석 준비위원장
남북정상회담 일정 발표하는 임종석 준비위원장

(고양=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남북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6일 오전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경기도 고양 킨텍스 프레스센터에서 회담 일정을 공개하고 있다. hkmpooh@yna.co.kr

남북정상회담 기념식수 장소인 판문점 '소떼 길'
남북정상회담 기념식수 장소인 판문점 '소떼 길'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북정상회담 당일인 27일 평화와 번영을 기원하는 공동기념식수를 한다. 장소는 고 정주영 회장이 소떼를 몰고 고향으로 방북했던 군사분계선 인근의 '소떼 길'이다. 사진은 1998년 6월 16일 현대그룹 정주영 명예회장과 함께 북한으로 가는 '소떼'를 태운 트럭들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을 지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