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롯데마트 베이징 점포 21곳 中업체에 매각…철수 급물살(종합)

송고시간2018-04-26 11:36

매각 대금 2천485억원 규모…"다른 지역 점포도 곧 매각"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전명훈 기자 =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으로 중국 점포 대부분이 영업정지 처분을 받은 롯데마트가 베이징 지역 21곳을 중국 유통기업 우마트(Wumei·物美)에 매각한다.

베이징 지역 점포 외에도 지역별로 매각 협상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롯데쇼핑은 "중국 베이징의 화북법인을 현지 유통사인 우마트그룹에 매각한다"며 "매각 대상 점포는 베이징 지역 마트 10개, 슈퍼마켓 11개이며, 매각 대금은 한화 약 2천485억원"이라고 26일 밝혔다.

우마트그룹은 지난해 말 기준 중국 내 약 900개의 매장을 운영 중이며, 연 매출이 한화 약 8조7천억원 규모인 대형 유통사이다.

롯데쇼핑은 "이번 매각은 화북법인에 대한 외부 자산평가기관들의 평가 금액을 고려하면 자산가치에 부합하는 조건"이라며 "롯데쇼핑은 양사 간 전략적 파트너십 유지와 원만한 인수인계를 위해 매각 이후에도 화북법인에 대한 5% 지분을 보유한다"고 덧붙였다.

롯데쇼핑은 이날 종속회사인 홍콩 롯데쇼핑 홀딩스가 중국 롯데마트 화북법인을 777억원에 처분하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회사 측은 "중국 롯데마트를 운영하는 6개 법인 중 화북법인에 대한 보유 지분 87.38%를 매수자인 우마트홀딩스에 넘기기로 했다"며 "거래 종료 후 우마트홀딩스가 롯데마트에 1천750억원을 출자하고 완료 시 산출되는 매각 대금은 2천485억원"이라고 설명했다.

롯데쇼핑은 중국 화북법인 외 나머지 법인의 매각을 위해 현지 유통기업들과 지속적으로 소통 중이라고 밝혔다.

상하이 지역 화동법인은 잠재 매수자들과 협상 중으로, 이른 시일 내에 주식매매계약(SPA) 체결을 추진할 예정이다.

화중법인 및 동북법인도 지역 유통업체들과 매각 협상을 진행 중이다.

롯데쇼핑은 현지 인수 희망 기업들과의 원활한 매각 협상 및 단기 차입금 상환을 위한 증자를 진행한다. 증자 금액은 한화 약 6천819억원이다.

영업정지된 중국 롯데마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영업정지된 중국 롯데마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롯데마트는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99곳에 달하는 현지 점포 중 87곳의 영업이 중단되고 나머지 점포의 매출도 80% 이상 급감하자 지난해 9월부터 매각을 추진해왔다.

그러나 영업정지가 풀리지 않자 인수 의향이 있던 기업들이 중국 측의 보복 등을 우려해 협상을 포기하는 등 매각 작업이 지지부진한 상태였다.

지난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특별대표 자격으로 방한한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한 자리에서 중국의 단체관광 정상화와 롯데마트의 원활한 매각절차 진행 등에 대해 "이른 시일 내 가시적 성과를 보게 될 것"이라고 말해 기대감이 커졌다.

사드 부지를 제공했다는 이유로 중국의 보복 표적이 된 롯데그룹은 중국 롯데마트 영업손실과 선양(瀋陽) 롯데타운 건설 프로젝트 중단, 면세점 매출 감소 등을 합쳐 2조원이 넘는 손실을 본 것으로 추정된다.

사드 보복으로 롯데마트가 지금까지 입은 매출 피해만 1조2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doub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