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상회담 D-1] 한은 "경제 성장세 강화…리스크 완전해소는 아냐"

송고시간2018-04-26 12:00

남북 정상회담 D-1, 도심에 환영 한반도기
남북 정상회담 D-1, 도심에 환영 한반도기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2018 남북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6일 대전 도심 도로변에 남북정상회담을 환영하고 성공개최를 기원하는 한반도기가 걸려 있다. 2018.4.26
young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한국은행은 남북정상회담이 경제 성장세를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다만 지정학적 리스크가 완전히 해소된 것은 아니라는 신중한 입장도 보였다.

허진호 한은 부총재보는 26일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열린 통화신용정책보고서 기자설명회에서 "남북정상회담으로 지정학적 리스크가 나아지고 경제활동, 소비심리에 좋은 영향을 준다면 성장 모멘텀이 강해질 수 있다"고 밝혔다.

한국 경제에 커다랗게 드리운 불안 요인 하나가 사라지면서 가계의 소비, 기업의 투자는 물론 외국인 투자도 한층 활발하게 이뤄질 수 있으리라는 관측에서다.

긴장 관계가 누그러지면서 남북 경제협력이 재개된다면 이 또한 경제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그러나 일부에선 반대로 지정학적 리스크 완화는 원화 강세를 부추겨 수출에 부담을 줄 수 있다고 우려한다.

북·미 정상회담 등 앞으로 갈 길도 남아 있어 지정학적 리스크 불씨가 완전히 사그라든 것도 아니다.

허 부총재보는 "남북정상회담 한 번으로 지정학적 리스크가 완전히 해소된다고 보기는 어려울 수 있다"며 "앞으로 전개 과정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허진호 한은 부총재보
허진호 한은 부총재보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허진호 한국은행 부총재보가 26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 기자실에서 통화신용 정책보고서 기자설명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saba@yna.co.kr


porqu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