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배달의민족, 미국 로봇 스타트업에 22억원 투자

송고시간2018-04-26 10:54

배달의민족, 미국 로봇 스타트업에 22억원 투자[우아한형제들 제공=연합뉴스]
배달의민족, 미국 로봇 스타트업에 22억원 투자[우아한형제들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배달 앱 업계 1위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미국 로봇 기업인 베어로보틱스에 200만 달러(약 21억5천만원)를 투자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우아한형제들이 베어로보틱스의 전환사채를 취득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베어로보틱스는 구글 출신 하정우 대표가 지난해 미국 실리콘밸리에 설립한 스타트업(초기 창업기업)이다.

우아한형제들은 베어로보틱스의 로봇 개발 역량과 향후 협업 가능성을 고려해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오세윤 우아한형제들 부사장은 "음식 관련 분야 로봇 산업에서 선도 기업으로 성장하려는 중장기 전략에 따라 투자를 결정했다"며 "배달의민족이 자체적으로 추진해 온 로봇 사업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아한형제들은 배달의민족 뿐 아니라 외식 배달 서비스 '배민라이더스', 모바일 반찬 서비스 '배민찬'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해왔다. 지난해부터는 인공지능(AI), 자율주행 로봇 등 최신 기술 투자도 본격화했다.

우아한형제들은 최근 고려대 정우진 교수팀과 함께 자율주행 배달로봇 '딜리(Dilly)' 시제품 개발을 완료했으며 상반기 중 복합쇼핑몰 푸드코트에서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배달의민족 자율주행 배달로봇 '딜리' 시제품[우아한형제들 제공=연합뉴스]
배달의민족 자율주행 배달로봇 '딜리' 시제품[우아한형제들 제공=연합뉴스]

gatsb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