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은 "미 금리인상 빠르면 자본유출 압력 확대 가능성"

송고시간2018-04-26 12:00

가계부채 증가 속도 여전히 빨라…취약차주 상환 부담 커질 우려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미국 정책금리 인상 속도가 예상보다 빨라지면 자본유출 압력이 커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한국은행이 우려했다.

한은은 26일 국회에 제출하는 통화신용정책보고서에서 금융·외환시장이 불안한 모습을 보이면 시장안정화 조치를 적기에 하고 비상대응계획을 지속 보완·점검하겠다며 이처럼 말했다.

한은은 이 밖에 보호무역주의 확산 움직임과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 북한 및 중동지역 지정학적 리스크 등으로 금융·외환시장 변동성이 수시로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한국은행, 통화신용정책보고서 설명회
한국은행, 통화신용정책보고서 설명회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허진호 한국은행 부총재보(가운데)가 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통화신용정책보고서(2018년 2월) 주요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2018.2.8
toadboy@yna.co.kr

한은은 가계부채는 증가세가 둔화하고 있지만 소득보다 속도가 여전히 빨라 금융 불균형이 심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최근 시장금리 상승 압력으로 취약차주 채무상환 부담이 커질 수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한은은 부동산 및 가계부채 대책 효과를 점검하는 한편 상환 부담 증가도 더욱 유의해서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했다.

통화정책에 관해 한은은 완화 기조를 유지하되, 완화 정도 조정 여부를 신중히 판단한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국내 경제는 견실한 성장세를 지속하겠지만 당분간 수요 측면에서 물가상승 압력은 크지 않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세계 경제는 양호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신흥국 성장 모멘텀도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국제유가는 미국 원유생산 증가 등으로 상승세가 둔화한다고 전망했다. 앞으로 지정학적 리스크와 감산합의 연장 등에 따라 큰 폭 등락 보일 가능성이 잠재했다고 말했다.

허진호 한은 부총재보
허진호 한은 부총재보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허진호 한국은행 부총재보가 26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 기자실에서 통화신용 정책보고서 기자설명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saba@yna.co.kr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