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일본, '세계 최고속' 시속 500㎞ 자기부상열차 공동 개발

송고시간2018-04-26 10:36

중국과 일본이 공동 개발하는 자기부상열차 조감도
중국과 일본이 공동 개발하는 자기부상열차 조감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과 일본이 세계에서 가장 빠른 운행 속도를 자랑할 자기부상열차를 공동으로 개발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6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중국 충칭(重慶)대학 연구팀과 일본 도호쿠대학 연구팀 등은 시속 500㎞ 운행 속도의 자기부상열차 개발을 목표로 '에어로 트레인'(Aero Train)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현재 상용화한 고속열차 중 속도가 가장 빠른 것은 중국 상하이 푸둥(浦東)공항과 시내를 잇는 31㎞ 구간을 8분 만에 주파하는 시속 430㎞의 자기부상열차이다. 이는 독일 지멘스 기술로 제작됐다.

만약 시속 500㎞ 자기부상열차의 상용화에 성공하면 이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고속열차가 된다.

일본 측은 2025년 에어로 트레인을 상용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 이 경우 현재 신칸센 고속열차로 2시간 30분 걸리는 도쿄-오사카 구간을 1시간 만에 주파할 수 있게 된다.

자기부상열차는 자석의 반발력을 이용해 차체를 궤도 위에 띄운 뒤 궤도 위를 미끄러지듯이 고속으로 주행하는 열차를 말한다. 주행 중 저항은 공기저항뿐이어서 고속 주행이 가능하며, 소음이나 진동이 기존 열차보다 훨씬 적다.

에어로 트레인 프로젝트에 적용될 자기부상열차는 U자 모양의 양쪽 날개를 갖춰 디자인이 매우 독특하다.

이는 모든 조류 중 가장 활공을 잘하는 조류로, 바람 부는 날에는 날갯짓을 않고도 수 시간 동안 떠 있을 수 있는 앨버트로스를 본떠 공기역학적으로 설계된 것이다.

중국 정부는 고객 운송은 시속 500㎞, 화물 운송은 시속 250㎞로 할 수 있는 고속열차를 개발해 중국 내는 물론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 참여국에 널리 보급할 예정이다.

현재 2만2천㎞의 고속철도망을 국내에 갖춘 중국은 2020년까지 이를 3만㎞로 확장할 방침이다.

에어로 트레인 프로젝트에 참여한 충칭대 라이천광 교수는 "항공기 날개를 본뜬 독특한 디자인이 자기부상열차의 안정성을 높이고 상용화를 앞당길 것"이라며 "이러한 자기부상열차가 상용화하면 환경 오염이 없는 친환경 열차 운행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ssa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