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채용비리' 전 KB국민은행 부행장 구속영장 청구

송고시간2018-04-26 10:21

검찰, 채용비리 국민은행 압수수색
검찰, 채용비리 국민은행 압수수색

(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금융권 채용비리와 관련해 검찰 관계자들이 지난 2월 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국민은행 본점 압수수색을 마친 뒤 관련 물품을 가지고 밖으로 나오고 있다. 2018.2.6
leesh@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KB국민은행 채용비리를 수사하는 검찰이 전 국민은행 부행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2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종오 부장검사)는 업무방해·남녀고용평등법 위반 등 혐의로 전 국민은행 부행장 이모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지난 24일 법원에 청구했다.

이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26일 오전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렸다.

2015∼2016년 경영지원그룹 부행장을 지낸 이씨는 부정 채용에 관여하는 등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이씨는 경영지원그룹 부행장에 이어 계열사 대표를 지내다 퇴직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은행은 이른바 'VIP 리스트'를 관리하며 최고경영진의 친인척 등에 특혜를 제공하는 등 채용비리 의혹이 불거져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금융감독원이 확인한 국민은행의 채용비리 의심 사례는 3건으로, 특혜 입사가 의심되는 3명에는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의 종손녀도 포함돼 있다.

검찰은 2015∼2016년 국민은행 신입사원 채용 과정에서 은행 측이 남녀 성비를 맞추기 위해 남성 지원자의 서류 전형 점수를 비정상적으로 높여주는 등 부당하게 업무를 처리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이씨의 구속영장 발부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검찰은 국민은행 채용비리와 관련해 업무방해와 남녀고용평등법 위반 혐의로 HR총괄 상무 권모씨, 인사팀장 오모씨를 구속한 바 있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