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야구 승부조작' 이태양, 영구실격 무효소송 1심 패소

송고시간2018-04-26 10:19

KBO 상대 '영구실격 처분 무효확인' 청구…형사재판선 징역형 집유

법정 향하는 이태양
법정 향하는 이태양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승부조작 혐의로 기소된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투수 이태양이 2016년 8월 26일 창원지법에서 열린 선고 공판에 참석하기 위해 법정을 향하고 있다. 2016.8.26
ksk@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승부조작으로 한국야구위원회(KBO)에서 영구실격을 당한 전 프로야구단 NC 다이노스 투수 이태양(25)이 법원에 해당 처분을 무효로 해달라고 소송을 냈지만 패소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1부(조미옥 부장판사)는 26일 이태양이 KBO를 상대로 낸 영구실격 처분 무효확인 청구 소송에서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

이태양은 2015년 선발로 뛴 4경기에서 브로커로부터 청탁을 받고 승부조작에 가담한 뒤 2천만원을 받은 혐의(국민체육진흥법 위반)로 2016년 검찰 수사를 받았다.

이후 재판에 넘겨져 지난해 2월 항소심에서 1심과 마찬가지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항소심 선고 전인 2017년 1월 상벌위원회에서 이태양을 영구 실격 처리했다.

영구 실격이 되면 KBO 리그에서 선수와 지도자, 구단 관계자 등으로 활동할 수 없다.

미국, 일본, 대만 등 KBO와 협정을 맺은 국외 리그에도 전 소속팀의 허가 없이는 입단할 수 없다.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선수나 지도자로 등록하는 것도 금지된다.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