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상회담 D-1] 아베 "'납치·핵·미사일' 北의 구체적 행동 끌어내길 기대"

송고시간2018-04-26 10:56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6일 하루 앞으로 다가온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남북정상회담과 이후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으로부터 납치·핵·미사일 등 현안에 대해 구체적인 행동을 끌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인터넷을 통해 생중계된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입장을 묻는 의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아베 총리는 이달 중순 미국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한 정상회담 및 지난 24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와 관련해 "한미일의 공고한 연대하에 북한 문제에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모리토모(森友)학원과 가케(加計)학원 등 자신이 연루된 스캔들과 관련해서는 "지금 돌이켜보면 결과적으로 국회 심의가 정책논쟁 이외에 집중되는 상황을 불러왔다"며 "솔직히 반성한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에 기반해 (의혹에 대해) 정중하게 설명해 나가도록 거듭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남북정상회담 앞두고 한일 정상 통화
남북정상회담 앞두고 한일 정상 통화

[청와대 제공ㆍ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 총리는 정치권 일각에서 거론됐던 중의원 해산 및 총선 실시설에 대해서는 "내 머릿속에는 전혀 생각이 없다고 확실하게 말하겠다"고 부인했다.

이어 "지금 추진하는 것은 제대로 정책을 펼치고 당의 공약을 실행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그는 5월초 황금연휴 기간을 이용해 아랍에미리트(UAE)와 요르단,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등 중동 국가들을 방문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예산위는 잇따른 사학스캔들 및 재무성 관리의 여기자 성추행 의혹에 대한 미온적인 대처 등의 책임을 물어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의 퇴진을 요구하는 야당이 불참한 가운데 열렸다.

이에 대해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의 후쿠야마 데쓰로(福山哲郞) 간사장은 "그동안의 의혹에 성실하게 대응하지 않은 채 여당 단독으로 심의하는 것은 정부·여당으로는 매우 불성실하다"며 "국회 정상화 책임은 정부·여당에 있다"고 비판했다.

아베 일본 총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 일본 총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