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성태 "대통령 측근 비행 끝이 없어…윤리의식 있나"

송고시간2018-04-26 10:07

"남북정상회담, 보여주기식 감성팔이 안 된다"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26일 더불어민주당 강성권 전 부산 사상구청장 예비후보의 캠프 여직원 폭행사건과 관련, "대통령 측근이라는 사람들의 비행이 끝이 없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원내대책회의에서 "이런 사람을 비서관에, 보좌관에, 행정관으로 데리고 다니는 문재인 대통령이나, 구청장으로 내보낸다는 민주당이나 50보 100보가 아닐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문 대통령의 정치적 동지라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부터 문 대통령에게 정치를 배웠다는 강성권까지, 이 정권 사람들에게 윤리의식이라는 게 있기나 한지 기가 찰 노릇"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과 관련해 언론에 재갈을 물리고, 사건을 축소·은폐하기 위해 모종의 조치가 이뤄졌다는 제보를 받고 있다"며 "사실상 보도를 통제하는 이 정권의 국정운영 방식을 결코 묵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선 "보여주기식 감성팔이가 아니라 완전한 북핵 폐기와 한반도 평화 체제를 향한 발전적 남북관계를 성취하는 데 실질적 진전을 보여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경찰이 '드루킹 출판사 절도사건'과 관련해 TV조선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도한 데 대해선 "드루킹 게이트에는 그렇게도 모르쇠 굼벵이 수사로 일관하더니 언론에는 어쩌면 그렇게 전격적으로 치밀한 과잉수사를 하는지 가관"이라고 덧붙였다.

김성태 "대통령 측근 비행 끝이 없어…윤리의식 있나" - 1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