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체부, 체험관광·공유경제 등 관광벤처 72개 선정

송고시간2018-04-26 10:00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제8회 관광벤처사업 공모전을 개최해 72개 사업을 선정했다고 26일 밝혔다.

공모전은 국정과제인 '관광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의 하나로 관광분야에서 혁신적인 사업소재를 가진 예비창업자와 창업 초기기업을 선정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문체부와 관광공사는 지난 7년 동안 공모전을 통해 관광기업 400여 개를 발굴해 1천400명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했다.

올해는 예비관광벤처 44개, 관광벤처 28개 기업 등 총 72개 사업이 선정됐다.

올해 선정된 사업 유형을 보면 관광객을 위한 체험 제공이 39%로 가장 많았고 플랫폼 구축이나 애플리케이션 개발 등 정보기술(IT)기반 관광 서비스 제공이 38%로 그 뒤를 이었다.

의류·캠핑용품 대여 등 관광과 공유경제를 접목한 사업과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관광 서비스 제공 사업도 선정됐다.

예비관광벤처에는 '무인도 생존 여행상품 운영', '숙소에서 공항까지 여행객 짐 배송 서비스', '교통약자를 위한 관광특화 보조기구 대여' 사업, 관광벤처에는 '공항에서 관광객 대상 방한·한류스타 의류대여 서비스 운영', '스토리텔링·역할극을 이용한 궁궐 미션 투어 상품', '방한 중국인을 위한 올인원 관광 앱'사업 등이 뽑혔다.

숙소에서 공항까지 짐 배송 서비스[관광공사 제공]
숙소에서 공항까지 짐 배송 서비스[관광공사 제공]

72개 사업 대표 중 39세 미만 청년 창업자는 63%인 45명이었고 서울·경기·인천 외 지역에 기반을 둔 사업 수는 35%(25개)였다.

선정된 44개 예비관광벤처기업에는 관광상품과 서비스 개발비 3천만원과 역량 강화 교육, 맞춤형 컨설팅을 지원한다.

28개 관광벤처기업에는 홍보·마케팅 지원금 1천400만원과 투자유치 교육 혜택을 주며 72개 선정 기업 모두 관광공사의 국내외 지사·자체 마케팅 채널을 이용한 홍보와 판로개척 지원을 받는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