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외식품에 의약품성분 검출 많아…직구때 주의해야

송고시간2018-04-26 09:01

식약처 "인터넷으로 살 때는 구매대행 이용이 바람직"

해외직구·구매대행 안전 이용법 설명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인터넷 사이트에서 해외식품을 구매할 때에는 원료와 성분을 꼼꼼하게 확인하고 가급적 수입식품 인터넷 구매대행업으로 등록한 사업자를 통해 사는 게 바람직하다고 26일 당부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해외직구 제품에는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은 원료가 들어 있을 가능성이 있다.

국내에서 식용 가능한 원료는 식품안전정보포털 사이트인 식품안전나라(www.foodsafetykorea.go.kr)에 등록된 '식품원료목록'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또 해외에서 식품 또는 건강식품으로 판매되는 제품이라도 국내에서 의약품으로 분류돼 통관 자체가 불가능할 수 있다. 의약품 분류 여부는 식품안전나라 '해외직구 질의응답방'을 통해 확인하면 된다.

위해 성분과 의약품 성분 등이 들어 있어 국내 반입이 금지되는 해외식품은 식품안전나라 '위해식품 차단목록'에 들어 있다. 구매 전 제품명을 검색해 통관 가능 여부를 확인하는 게 좋다.

식약처가 지난해 해외사이트에서 판매 중이던 1천155개 제품을 직접 구매해 검사한 결과, 205개 제품에서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전문의약품 성분인 멜라토닌, 5-HTP, 발기부전치료제 성분, 동물용 의약품으로 사용되는 요힘빈, 변비치료제로 사용되는 센노사이드 등이 검출된 바 있다.

'수입식품 등 인터넷 구매대행업'으로 등록한 구매대행자를 통해 해외식품을 사면 제품의 원료와 성분 정보를 수 있다. 작년 말 기준 구매대행업 등록업체는 1천254곳이다. 등록된 영업자인지 아닌지는 식품안전나라에서 '업체검색'을 통해 확인하면 된다.

식약처, 해외직구 부적합 제품 공개 [연합뉴스 자료사진]
식약처, 해외직구 부적합 제품 공개 [연합뉴스 자료사진]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