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軍 정찰위성사업 우선협상자, LIG넥스원→KAI로 변경

송고시간2018-04-26 08:52

방위사업청 청사
방위사업청 청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우리 군의 정찰위성을 확보하는 일명 '4·25사업'의 우선 협상대상 업체가 LIG넥스원에서 한국항공우주산업(KAI)로 변경됐다고 방위사업청이 26일 밝혔다.

방사청은 이날 '공지'를 통해 "4·25사업의 시제품 개발업체 선정과 관련해 주관기관인 국방과학연구소와 1순위 우선 협상대상 업체(LIG넥스원) 간의 협상이 결렬됐다"면서 "관련 규정에 따라 다음 달 3일부터 2순위 업체(KAI)와 협상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국방과학연구소는 군 정찰위성 사업의 시제품 개발업체 선정과 관련해 지난 3월 초 우선 협상대상 업체로 결정된 LIG넥스원과 계약을 위한 협상을 벌여왔다.

방사청의 한 관계자는 "애초 1순위로 선정됐던 업체에서 방사청에 제출한 제안서대로 사업을 추진하지 못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협상이 결렬됐다"면서 "당시 제안서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LIG넥스원은 그간 국방과학연구소와 진행한 협상에서 방사청 사업 공고 당시 자사가 제출한 제안서보다 개발목표를 낮춰달라고 요청했으나 수용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방사청과 국방과학연구소는 KAI측과 5월 중으로 협상을 마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와 군은 오는 2023년까지 군 정찰위성 5기를 발사하는 것을 목표로 4·25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나, 시제업체 선정부터 난항을 겪는 등 사업 지연이 우려되고 있다.

정찰위성은 북한 핵·미사일을 조기에 탐지·추적·격파하는 일련의 작전개념인 '킬체인'을 구현하는 핵심전력으로 꼽힌다.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