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언론 "北, 정상회담 연장 대비 개성에 김위원장 숙소 준비"

송고시간2018-04-26 08:30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북한이 27일 판문점에서 열리는 남북 정상회담이 다음날까지로 연장될 경우를 대비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숙박 장소를 준비하고 있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26일 보도했다.

아사히는 북한관계 소식통을 인용한 서울발 기사에서 이렇게 전하며 북한 당국이 김 위원장이 개성에 있는 전용 별장 '특각(特閣)'에서 숙박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안전 점검을 마쳤다고 설명했다.

이 소식통은 김 위원장이 평양에서 판문점으로 이동하는 수단은 알려지지 않았다면서 다만 김 위원장의 신변 안전을 전담하는 호위사령부가 중심이 돼 개성시와 판문점을 연결하는 도로를 봉쇄하며 경비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27일 오전부터 판문점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회담한 뒤 저녁에 만찬을 함께 한다.

아사히는 남북 정상회담이 다음날로 이어질 가능성과 관련해 "양측 실무자들이 정상 만찬 중 공동선언과 성명의 내용에 대해 조정할 계획이지만, 그 과정에서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둘러싸고 난항을 겪을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아사히는 회담 연장을 준비하는 북한의 움직임과 대해 "북미 정상회담을 성공시키기 위해 무슨 일이 있어도 남북 정상회담에서 성공을 거두려는 의욕의 표현"이라는 한국 전문가의 설명을 전하기도 했다.

2018 남북정상회담 '평화의 집' 회담장 (PG)
2018 남북정상회담 '평화의 집' 회담장 (PG)

[제작 최자윤] 사진합성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