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말기 암환자, 마스터스에서 우즈 만나는 소원 풀고 사망

송고시간2018-04-26 08:29

생전의 콜드웰. [딸인 조던 밀러의 트위터 사진]
생전의 콜드웰. [딸인 조던 밀러의 트위터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이달 초 마스터스 토너먼트에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를 만나는 행운을 누렸던 말기 암 환자 셰인 콜드웰이 세상을 떠났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콜드웰의 딸이 24일(한국시간) 소셜 미디어를 통해 부친상을 알렸다"고 26일 보도했다.

콜드웰은 이달 초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에서 열린 마스터스에서 우즈를 만났다.

우즈는 콜드웰과 악수하고 장갑에 사인해 선물했다. 또 마스터스 입장권까지 마련해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폐암 말기였던 콜드웰은 평생의 소원이 마스터스를 관람하고, 우즈를 한번 만나고 싶다는 것이었는데 아버지의 소원을 소셜 미디어에 올린 딸 덕분에 실제로 우즈를 만나는 행운을 누릴 수 있었다.

콜드웰의 딸 밀러의 트위터 화면 캡처.
콜드웰의 딸 밀러의 트위터 화면 캡처.

콜드웰이 거주하는 사우스캐롤라이나 지역 신문에 따르면 콜드웰은 약 2주 전부터 사실상 항암 치료를 중단한 상태였다.

역시 아버지를 암으로 잃은 우즈는 콜드웰에게 선물한 장갑에 '건강하세요, 타이거 우즈'라고 적었지만 콜드웰은 그로부터 한 달을 버티지 못하고 세상과 작별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