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분기 경제성장률 1.1%로 순항…수출호조·기저효과

송고시간2018-04-26 08:00

반도체 설비투자 효과 컸고 건설투자도 좋아…민간소비 나쁘지 않아

도소매·음식숙박업은 마이너스 성장

1분기 경제성장률 1.1% 깜짝 성장
1분기 경제성장률 1.1% 깜짝 성장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정규일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 기자실에서 2018년 1/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 기자설명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한국은행이 이날 발표한 2018년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올해 1분기 성장률은 전기 대비 1.1%이다.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김수현 기자 = 올해 1분기(1∼3월) 한국 경제성장률이 1%를 넘었다.

수출 호조가 이어지고 설비투자가 예상보다 활발한 결과로 보인다. 작년 4분기 마이너스 성장에 따른 기저효과도 반영됐다.

미국 발 보호무역주의 강화와 금리인상 가속화 우려에 따른 금융시장 불안 등에도 불구하고 한국 경제가 일단 순항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 속보치'를 보면 1분기 국내총생산(GDP)은 395조9천328억원(계절조정기준)으로 전분기보다 1.1% 늘었다.

[제작 이태호]

[제작 이태호]

이는 금융시장이 예상한 1.0%를 살짝 웃도는 수준이다.

작년 4분기 -0.2%에서 다시 플러스로 돌아섰다.

작년 동기대비 성장률은 2.8%다.

현재 성장세가 계속될 수 있다면 올해 한은이 전망한 연 3.0% 성장도 가능해 보인다.

올해 1분기 성장세는 수출과 설비투자가 견인했다. 건설투자도 호조였고 민간소비도 나쁘지 않았다. 설비투자는 전분기 보다 5.2% 증가했다. 2016년 4분기(6.5%) 이래 5분기 만에 최고다.

글로벌 반도체 경기 호황이 이어지면서 반도체 제조용 장비와 기계류에서 기대 이상으로 많이 이뤄진 것으로 파악됐다.

1분기 경제성장률 1.1%로 순항…수출호조·기저효과 - 2

[그래픽] 1분기 경제성장률 1.1%로 순항
[그래픽] 1분기 경제성장률 1.1%로 순항

작년 4분기 -2.3%를 기록한 건설투자는 2.8% 성장했다. 이는 작년 1분기(4.2%) 이후 가장 높았다.

수출은 기계장비와 화학제품 등에서 주로 늘어나며 4.4% 증가했다.

기저효과도 있다. 지난해 장기 추석연휴를 앞두고 조기통관을 많이 하면서 4분기에는 마이너스(-5.3%)를 기록했다.

수입은 천연가스와 기계류 등을 중심으로 5.5% 증가했다.

1분기 경제성장률 1.1%로 순항…수출호조·기저효과 - 3

민간소비는 성장률이 0.6%로 4분기 만에 최저였지만 전년 동기대비로는 3.4%를 기록했다.

정부소비는 2.5% 뛰면서 2012년 1분기(2.8%) 이후 24분기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선택진료비 폐지 등 건강보험 보장성 확대로 병원 이용이 늘어나고 급여비 지출이 커진 영향이다.

지식재생산물투자는 0.2%로 2015년 2분기(-0.6%) 이래 최저였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성장률이 1.9%였고 건설업은 3.3%로 작년 1분기(4.8%) 이후 최고를 기록했다.

서비스업은 0.9%였다. 도소매 및 음식숙박업 등이 0.9% 감소하며 작년 1분기(-1.3%) 이후 또 다시 마이너스를 나타냈지만 부동산 및 임대가 2.7% 성장했다.

1분기 실질 국내총소득(GDI)은 전기대비 1.8% 증가했다.

1분기 경제성장률 1.1%로 순항…수출호조·기저효과 - 4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