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로맨스 과시하던 마크롱, 미 의회 연설서 트럼프 작심 비판(종합)

송고시간2018-04-26 10:06

"미국은 다자주의 보전할 의무있어"…파리기후협정 복귀·이란핵합의 존중 촉구

전날 '스킨십' 다진 것과 대조적…북미정상회담과 비핵화는 지지

미국우선주의 비판하는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미국우선주의 비판하는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워싱턴 EPA=연합뉴스) 미국을 국빈방문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미 의회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연설하면서 두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미국 우선주의(아메리카 퍼스트) 정책을 비판하면서 "미국은 다자주의를 보전하고 재창조해야할 의무가 있다"고 주장했다. lcs@yna.co.kr

(파리·서울=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강건택 기자 = 미국을 국빈방문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미 의회 연설에서 미국에 다자주의의 포용과 기후변화 대처, 이란 핵합의 존중을 촉구하고 무역 전쟁의 위험성을 경고했다.

국빈 방문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돈독한 우정과 스킨십을 과시한 마크롱이 방미 일정이 끝나가는 시점에서 트럼프의 미국 우선주의(아메리카 퍼스트)를 작심 비판한 것이다.

마크롱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미 상·하원 합동연설에서 "우리는 보다 효과적이고 책임성 있는, 그리고 성과 지향적인 새로운 종류의 다자주의에 기반해 21세기 세계 질서를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고 AFP통신과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들이 전했다.

그는 기후변화 대처를 위한 국제적 노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미국은 이 다자주의 체제를 창안한 나라로 이를 보전하고 재창조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특히 파리 기후변화협정 탈퇴를 선언하고 자국 내에서 각종 환경 규제를 폐지한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해 "어떤 사람들은 현재 산업과 일자리를 지키는 게 우리 경제를 세계적 도전 과제에 대처할 수 있도록 변형하는 것보다 더 급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하지만 우리는 저탄소 경제로 전환하는 길을 찾아야만 한다"며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희생하고 지구를 파괴하면서 살아간다면 우리의 삶에 무슨 의미가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다만 마크롱 대통령은 기후 문제에 관한 미국과 프랑스의 의견 불일치는 "단기적"일 뿐이며 미국이 파리 협정으로 되돌아오리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이어 "궁극적으로는 우리가 같은 현실에 직면하게 된다. 우리는 같은 행성의 시민"이라며 "지구가 다시 푸르게 되도록 함께 노력해나가자"고 제안했다.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연설에 박수치는 미국 의원들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연설에 박수치는 미국 의원들

[AFP=연합뉴스]

미국이 유럽연합(EU)을 비롯한 동맹국들에 관세장벽을 높이는 등 자유무역주의를 거스르고 보호무역으로 회귀하는 흐름에도 분명한 반대의 뜻을 드러냈다.

마크롱 대통령은 "동맹국들을 대립시키는 무역 전쟁은 우리의 사명과 세계 안보에 대한 결의, 역사의 흐름과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는 틀림없이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을 필요로 한다"면서 "동맹과 싸우는 통상전쟁은 우리의 임무, 역사, 세계 안보를 위한 약속에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무역분쟁의 해결을 위해선 "세계무역기구(WTO)를 통한 협상에 의해 정답을 찾을 수 있다"면서 "우리가 이 규칙을 썼고, 우리는 그것을 따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란 핵합의 파기를 압박하는 트럼프 행정부에 합의 존중을 강하게 압박했다.

마크롱은 "프랑스는 이란 핵협정을 떠나지 않을 것"이라면서 "이 합의가 모든 우려를 해결하지 못할 거라 해도 그것은 사실이지만 더 근본적인 다른 대안 없이 핵협정을 포기해서는 안 된다. 그것이 내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의 목표는 분명하다. 이란은 어떤 핵무기를 소유해서도 안 된다. 지금도 안 되고, 5년 뒤에도, 10년 뒤에도 안 된다"고 못 박으면서도 "그러나 이 정책이 중동에서의 전쟁으로 우리를 이끌도록 해서는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마크롱의 트럼프 행정부의 대외관계에 대한 이런 직설적 비판은 전날 정상회담을 전후해 트럼프와 양 볼을 맞대는 프랑스식 인사를 하고 덕담을 주고받는 등 친분을 다진 것과는 다소 대조적이다.

이 때문에 외국인 억양이 분명하면서도 자신감 있는 영어로 진행된 이날 연설에 야당인 민주당 의원들이 여러 차례 기립박수를 치는 등 더 열광적인 모습을 보였다. 최소 한 명의 의원이 "프랑스 만세"(Vive la France!)라고 외치기도 했다.

사실 마크롱이 이날 의회에서 미국의 일방주의를 작심하고 비판한 것은 이례적인 일은 아니다. 기본적으로 마크롱은 자유무역과 다원주의적 국제협력을 강조해온 개방론자이기 때문이다.

마크롱은 작년 7월 트럼프를 파리로 초청했을 때에도 트럼프 부부를 에펠탑의 최고급 식당에서 대접하고 샹젤리제 거리에서 대규모 열병식을 보여주는 등 지극정성으로 환대하면서도 기후변화 문제 등에 있어서 미국이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한편, 마크롱 대통령은 의회 연설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대화를 시작하려는 트럼프 행정부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후 조지워싱턴대에서 학생들을 상대로 연설을 하고 이슬람국가(IS) 극단주의자들을 물리쳐 시리아에서 평화를 쟁취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약속했다.

yonglae@yna.co.kr

24일 백악관 국빈만찬서 건배하는 트럼프와 마크롱
24일 백악관 국빈만찬서 건배하는 트럼프와 마크롱

(워싱턴 AFP=연합뉴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