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獨바이에른주 공공건물에 십자가 달기로…'종교 부당이용' 비판

송고시간2018-04-26 02:31

십자가 다는 죄더 주 총리 [AFP=연합뉴스]
십자가 다는 죄더 주 총리 [AFP=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바이에른 주(州)의 마르쿠스 죄더 총리가 주 정부 건물에 십자가를 걸 것을 지시했다고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벨레가 25일(현지시간) 전했다.

주 정부 소유의 건물과 학교, 법원 등이 대상으로, 오는 6월 1일까지 십자가를 달아야 한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기독민주당의 자매정당인 기독사회당 소속의 죄더 주 총리는 이번 대연정 내각에서 호르스트 제호퍼 기독사회당 대표가 내무장관을 맡게되면서 총리직을 이어받았다.

죄더 주 총리는 이런 조치에 대해 "바이에른 주의 정체성과 기독교적 가치를 분명히 공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날 뮌헨의 주 총리실에서 열린 내각회의가 끝난 뒤 로비에 십자가를 걸었다.

죄더 주 총리는 "십자가는 바이에른 주의 정체성을 상징하기 때문에 종교적 중립을 규정한 헌법을 위반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바이에른 주에서는 2016년 기준으로 거주민의 50.5%가 로마 가톨릭 신자였고, 18.8%가 개신교도였다.

이런 조치는 오는 10월 열리는 바이에른 주 선거를 감안해 보수 유권자층에 구애를 보내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다른 정당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좌파당의 얀 코르테 의원은 "기사당은 사람들을 나누는 것 대신에 모아내려는 생각을 하지 않는 것인가"라며 "위헌적인 이번 지시는 개인의 종교적 자유를 부당하게 이용하고 어설프게 선거운동을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크리스티안 린트너 자유민주당 대표도 "죄더 주 총리와 기사당이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종교를 착취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