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유대주의 가사' 래퍼에 상줬다가 논란…獨 유명 음악상 폐지

송고시간2018-04-26 02:00

콜리가(오른족)와 파리드 방 [EPA=연합뉴스]
콜리가(오른족)와 파리드 방 [EPA=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의 유명 음악상이 수상자들의 반(反)유대주의 가사 논란으로 없어지게 됐다.

독일음악산업협회(BVMI)는 25일(현지시간) 올해 '에코 뮤직 어워드'에서 수상한 2인조 래퍼의 곡에 반유대주의 가사가 포함돼 논란이 일어나자 '에코 뮤직 어워드' 자체를 아예 폐지하기로 밝혔다고 dpa 통신 등 현지언론이 전했다.

BVMI는 "에코 브랜드가 심각하게 손상돼 완전히 새로운 시작이 필요하다"면서 "'에코 뮤직 어워드'는 더 이상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우리는 이러한 실수가 다시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에코 뮤직 어워드에서 힙합 부문 상을 받은 2인조 래퍼 '콜리가와 파리드 방'의 음반 타이틀 곡 '0815'에는 "나는 다른 홀로코스트를 하고 있다", "그들의 시체는 아우슈비츠 죄수들보다 더 윤곽이 뚜렷하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 음반은 20만 장 이상이 팔렸다.

논란이 일어난 뒤 베를린 슈타츠카펠레의 종신 음악감독 다니엘 바렌보임 등 에코 뮤직 어워드의 역대 수상자들이 항의의 표시로 상을 반납하기도 했다..

바렌보임은 성명에서 "레퍼의 가사가 명백하게 반유대주의적, 여성혐오적, 동성애혐오적"이라고 비판했다.

궁지에 몰린 레퍼들은 사과를 하고 10만 유로를 반유대주의에 맞서는 캠페인에 기부했으나 논란을 덮지 못했다.

BVMI는 에코 유직 어워드를 대체할 새로운 음악상을 만들기 위해 오는 6월께 워크숍을 열 계획이다.

'반유대주의 가사' 수상 논란에 獨 유명 음악상 폐지
'반유대주의 가사' 수상 논란에 獨 유명 음악상 폐지

(베를린 AFP=연합뉴스) 독일의 유명 음악상인 '에코 뮤직 어워드' 2018년 시상식이 지난 12일(현지시간) 베를린에서 열리고 있다. 독일음악산업협회(BVMI)는 25일 올해 '에코 뮤직 어워드'에서 힙합부문 상을 받은 2인조 래퍼 '콜리가와 파리드 방'의 곡에 반유대주의 가사가 포함돼 논란이 일어나자 '에코 뮤직 어워드' 자체를 아예 폐지하기로 했다고 현지언론이 전했다. ymarshal@yna.co.kr

'반유대 가사' 논란 빚은 2인조 래퍼 '콜리가와 파리드 방'
'반유대 가사' 논란 빚은 2인조 래퍼 '콜리가와 파리드 방'

(베를린 AFP=연합뉴스) 지난 12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명 음악상 '에코 뮤직 어워드' 2018년 시상식에서 2인조 래퍼 콜리가(왼쪽)와 파리드 방이 힙합부문 상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들의 음반 타이틀 곡 '0815'에 포함된 "나는 다른 홀로코스트를 하고 있다", "그들의 시체는 아우슈비츠 죄수들보다 더 윤곽이 뚜렷하다"는 가사 내용이 논란거리가 되자 독일음악산업협회(BVMI)는 25일 '에코 뮤직 어워드'를 폐지하기로 했다고 현지언론이 전했다.
ymarshal@yna.co.kr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