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정은, 27일 문 대통령과 함께 국군 의장대 사열한다(종합)

2000년과 2007년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북한군 의장대 사열
北최고지도자 국군 의장대 첫 사열…판문점 좁아 '약식' 진행
2007년 남북 정상회담 당시 북한군 의장대 사열
2007년 남북 정상회담 당시 북한군 의장대 사열[국방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역사적인 남북 정상회담이 열리는 오는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국군 의장대 사열을 하게 된다.

국방부는 25일 "국방부는 한반도 평화 정착과 남북 간 신뢰 회복을 위한 제3차 남북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진행되게 하려고 남북 정상에 대한 예우를 갖추는 의미로 3군(육·해·공군) 의장행사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번 회담 시 의장대 사열은 역사적 유래, 국제적 관례 및 과거 사례 등을 바탕으로 상호 존중과 예우를 다 하기 위해 군의 예식 절차에 따라 실시하기로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의장대 사열은 서양 중세 때 통치자가 자국 방문자에게 힘을 과시하기 위한 의식 행사에서 유래했다. 오늘날에는 각국에서 국빈에게 경의를 표하는 의식으로 치러지고 있다. 군악이 울리는 가운데 국가 지도자가 국빈과 나란히 집총 자세로 선 의장대 앞을 지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2000년과 2007년 남북 정상회담 당시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도 각각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함께 북한군 의장대를 사열했다. 당시 북한군 의장대가 남측 최고지도자에게 예우를 갖춘 것은 남북관계의 변화를 보여주는 상징적 장면으로 받아들여졌다.

북한 최고지도자가 국군 의장대를 사열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방부는 "과거 냉전 시대 미·소, 미·중간 갈등이 극심했던 상황에서 리처드 닉슨 미 대통령의 소련과 중국 방문, 미하일 고르바초프 옛 소련 서기장 방미 등 정상회담 때 각국이 상대국 정상에게 의장대 사열을 행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남측 지도자가 북한군 의장대를 사열한 데 이어 북측 지도자가 국군 의장대를 사열하는 것은 서로 총부리를 겨눈 6·25 전쟁의 상처를 가진 남북관계에서 의미가 작지 않다.

일각에서는 우리 군이 북한을 적으로 규정하는 상황에서 북한 최고지도자에게 예를 표하는 게 부적절하다는 시각도 있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남북 정상회담이라는 행사의 성격과 과거 남북 정상회담 전례를 고려해 상호 존중과 예우를 다 하는 화답의 의미이며 충성과 복종의 의미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번 의장대 사열은 판문점 공간이 협소한 탓에 규모를 줄인 '약식'으로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정식 의장행사 규모는 의장대 기준으로 약 150명이지만, 약식은 약 100명이다.

약식으로 할 경우 국기 게양, 예포 발사, 국가 연주 등도 생략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의장행사의 정확한 규모와 방식 등은 현장 상황 등을 고려해 최종적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2000년 남북 정상회담 당시 북한 의장대 사열을 받고 있는 고 김대중 대통령과 직접 영접 나온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2000년 남북 정상회담 당시 북한 의장대 사열을 받고 있는 고 김대중 대통령과 직접 영접 나온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4/25 20: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