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억울한 노동자 돕는 '노동권리보호관' 50명으로 확대

송고시간2018-04-26 06:00

임금체불·부당해고 노동자 무료 상담

서울시청사
서울시청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시가 일터에서 억울한 일을 당한 노동자가 법적 권리를 찾을 수 있도록 상담부터 진정, 행정소송 대행까지 무료로 해주는 '노동권리보호관'을 50명으로 늘린다고 26일 밝혔다.

노동권리보호관은 서울 소재 사업장에서 일하거나 서울에 주소를 둔 월 소득 270만원 이하의 노동자를 돕기 위한 제도다. 이들이 임금체불이나 부당해고, 부당징계, 산업재해 등 노동권익을 침해당했을 때 무료로 권리구제를 지원한다.

올해 위촉된 2기 노동권리보호관은 총 50명(공인노무사 35명·변호사 15명)이다. 2016년 위촉한 1기보다 10명 늘었다.

서울시는 "매년 증가하고 있는 취약계층 노동자의 권익침해를 빠르게 해결하고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노동권리보호관 수를 확대했다"고 밝혔다.

지원받을 수 있는 노동자 범위도 늘어났다.

최저임금 인상과 최저생계비를 고려해 지원 대상이 되는 월평균 임금 기준을 250만원 이하에서 270만원 이하로 높였다.

노동권리보호관의 도움을 받고자 하는 노동자는 120다산콜 또는 서울노동권익센터(☎02-376-0001)로 전화하면 된다.

지난 2년간 노동권리보호관은 취약계층 노동자의 권리구제 304건을 지원했다. 퇴직금, 각종 수당 등 임금체불에 대한 고용노동부 진정 지원이 214건(70.4%)으로 가장 많았다.

cho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