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융연구원장 "올 성장률 2.8%보다 상향조정…소비증대 영향"

송고시간2018-04-26 06:33

손상호 신임 원장 인터뷰…"금융권 3대 현안은 부채·디지털금융·소비자보호"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소비가 지난해 하반기보다 활성화되고 세계 경제가 좋아지면서 수출 여건도 개선될 전망입니다. 지난해 10월에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을 2.8%로 예상했는데 다음 달에 예상치를 내놓을 때는 올라갈 것으로 보입니다."

손상호 신임 금융연구원장 [한국금융연구원 제공]
손상호 신임 금융연구원장 [한국금융연구원 제공]

손상호 신임 한국금융연구원장은 26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하반기 소비증대를 예상하며 연구원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종전보다 상향 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손 원장은 "지난해와 비교하면 임시 고용이 늘어나고 있고 최저임금 인상 등 여러 요인으로 하반기에는 소비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수출 경쟁국의 통화가 강세를 띠고 있으므로 (원화 강세 때문에) 한국의 수출시장 점유율이 줄어들 것 같지는 않다"고 설명했다.

현재 금융연구원은 올해 성장률을 2.8%로 제시하고 있다.

이를 상향 조정하면 한국은행과 정부, 해외 국제기구의 전망치와 발을 맞추는 셈이 된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10월 2018년도 경제성장률을 2.9%로 제시한 뒤 올해 1월 이를 3.0%로 올려잡았다. 기획재정부와 국제통화기금(IMF),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도 각각 한국 경제가 3.0%성장할 것으로 점치고 있다.

다만 민간 연구소인 현대경제연구원과 LG경제연구원, 한국경제연구원 등은 여전히 2.8%로 제시 중이다.

손 원장은 한국 금융의 3가지 현안으로 가계 및 기업부채와 디지털 금융 전환, 금융소비자 보호를 꼽았다.

이를 위해 연구원 내 미래금융연구센터는 디지털금융연구센터로 확대 개편하고 금융소비자연구센터를 신설했다. 전임 원장 시절 설립된 가계부채연구센터와 기업부채연구센터는 유지했다.

손 원장은 "디지털 금융은 안으로 들어가면 이과적인 기술이 필요하고 전체적으로 돌아가는 것은 사회학적 상상력이 필요하다"며 "연구하기에 난해한 분야지만 계간지도 만들고 3개 분과로 나눠 연구를 선제적으로 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와 동시에 핀테크(FIN-Tech) 산업에 관해서는 소매 금융 분야에서 주로 확산하는 것이 한계점이라고 짚었다.

그는 "기업 금융은 디지털로는 한계가 있고 아날로그 방식으로 할 수밖에 없다"며 "당장은 P2P금융이나 해외송금 등 언번들링(분리)이 이뤄지지만, 장기적으로 성숙 단계에 들어서면 틈새시장은 몇몇 혁신 기업이 이끌고 규모가 큰 아날로그 금융사가 기술기업을 흡수하는 형태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손 원장은 핀테크 산업 육성과 관련해 "영국은 규제 샌드박스를 도입했지만, 우리나라는 영국과 법규제 체계가 다르기 때문에 특별법이 제정되어야 영국과 같은 수준이 될 것이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정부가 (산업의) 심판관 역할을 해줘야 하는데 팀 감독 역할까지 해주던 인식이 남아있기 때문에 시장에서 문제가 생기면 정부에 책임을 묻는 경향이 있다"며 "이와 같은 인식과 구조가 바뀌어야 보다 과감한 (규제 완화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손 원장은 지난달 제9대 금융연구원장으로 선출됐다. 임기는 3년간이다.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