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증시, 미 국채금리 3% 도달에도 상승 출발

(뉴욕=연합뉴스)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24일 미국 국채 10년 만기물의 금리가 3% 선에 도달한 가운데도 기업 실적 개선에 힘입어 소폭 올라 출발했다.

오전 9시 48분(미 동부시간)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00.05 포인트(0.41%) 상승한 24,548.74에 거래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2.34포인트(0.46%) 오른 2,682.6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1.25포인트(0.58%) 높은 7,169.85에 거래됐다.

시장은 미국 10년 국채금리의 3% 선 상향 돌파 후 추가 상승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주요 기업들의 실적이 쏟아지는 데 따른 대응에도 분주하다.

증시에서는 미 10년 금리가 심리적인 저항선인 3%를 넘어서면 투매가 촉발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적지 않았다.

이날 국채금리가 증시 개장 후 3% 선에 도달하자 주요 지수도 상승 폭을 줄이는 상황이다.

다우지수 포함 기업 등 주요 기업 실적도 이날 개장 전 대거 발표됐다.

실적이 대체로 호조인 가운데, 주요 기업들의 주가가 개장전 거래에서부터 상승한 점은 증시에 활력을 줬다.

특히 주요 산업 대기업인 캐터필러와 유나이티드 테크놀로지의 실적이 개선된 점이 미국 경기의 탄탄한 성장세를 확인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캐터필러 주가는 개장전 거래에서 3.6%가량 올랐고, 유나이티드 테크놀로지도 2% 이상 상승했다.

버라이즌도 주가도 개장전 거래에서 3% 정도 올랐고, 코카콜라 주가도 0.8%가량 높아졌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이날까지 실적을 발표한 S&P 500 포함 기업 중 80%가량은 예상보다 양호한 성적을 내놨다. 이는 지난해 4분기 73%보다 높은 수준이다.

다만 실적이나 향후 실적 전망치(가이던스)가 시장 예상에 못 미친 기업은 주가가 큰 폭 떨어지기도 했다.

3M은 실적이 예상치에 부합했지만, 올해 순익 전망치를 하향 조정한 여파로 개장전 3.5% 급락했다.

미국 보험사 트래블러스 주가도 개장전 1.7% 내렸다.

시장의 관심이 집중됐던 주요 기술주 알파벳(구글) 주가는 보합권에서 등락을 지속했다.

알파벳의 신규 투자 관련 이익을 제외한 1분기 EPS는 9.93달러를 기록해 시장 예상치 9.28달러보다 좋았다. 하지만 비용 증가 속도가 빠르다는 우려도 고개를 들면서 주가 발목을 잡았다.

이날 3월 신규주택판매와 4월 콘퍼런스보드 소비자신뢰지수, 4월 리치먼드 연은 제조업지수가 발표된다. 장 마감 이후에는 미국석유협회(API) 주간 원유재고 수치도 나온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미 금리와 연동된 증시 흐름이 유지될 것으로 예상했다.

FXTM의 후세인 사예드 수석 시장 전략가는 "금리 3% 선 자체는 단지 심리적인 레벨이고 중대한 위험은 아닐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3% 선을 넘어 추가 상승한다면 이는 증시에 중요한 위험요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금융시장은 인공지능(AI)과 알고리즘 거래로 엮여 있는 만큼 투매가 나올 수 있다"고 덧붙였다.

유럽 주요국 실적 호조 등에 힘입어 소폭 상승했다. 범유럽지수인 Stoxx 600지수는 0.03% 올랐다.

국제유가는 보합권에서 등락 중이다. 6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0.09% 하락한 68.58달러에, 브렌트유는 0.12% 내린 74.62달러에 움직였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6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90.6% 반영했다.

jwo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4/24 23: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