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교부 "영사관앞 노동자상 반대"…지자체 찾아 협조 구해

송고시간2018-04-23 16:15

동구 "영사관앞 노동자상 설치 물리적으로 막을 계획 없어"


동구 "영사관앞 노동자상 설치 물리적으로 막을 계획 없어"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외교부 관계자가 23일 오전 부산 동구청을 찾아 부산지역 시민단체가 노동절인 오는 5월 1일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세우기로 한 것에 대해 반대한다는 뜻을 다시 한 번 전하고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영사관 앞에서 1인 시위하는 시민단체
일본 영사관 앞에서 1인 시위하는 시민단체

[손형주 기자]

부산 동구청 등에 따르면 외교부 과장급 인사 2명은 이날 오전 10시께 구청을 찾아 박삼석 동구청장과 면담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 자리에서 "영사관 앞 노동자상 설치는 외교 문제를 일으킬 수 있으니 적절하지 않다는 정부 입장을 다시 한 번 전달하러 왔다"고 말했다.

이어 노동자상 설치 장소는 부산 남구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이 더 적절해 보이니 지자체가 직접 나서 영사관 앞 노동자상 설치를 막아 달라고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박삼석 동구청장은 "관할 지자체는 막을 권한과 힘이 없다"며 "시민단체에게 도로법 위반 등의 사항을 알려 줄 수는 있지만 구가 나서 설치를 물리적으로 막을 계획은 없으며 정부가 직접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외교부 관계자가 노동자상 설치 문제와 관련해 부산 동구청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두 달 전에도 구청을 찾아 노동자상과 관련해 동구에 협조를 요청했다.

외교부는 실무자의 방문 외에도 여러 차례 구청에 전화를 걸어 지자체가 적극적으로 나서 시민단체를 설득해 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게 외교부가 적극적으로 나서 지자체에 협조를 요청하는 것은 한일 고위급 회담 등을 앞둔 시기에 영사관 앞 노동자상 설치 문제가 큰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기 때문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에 "지자체를 방문한 것은 중앙정부와 소통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며 공관 앞 노동자상 설치가 외교 관례에 맞지 않기 때문에 영사관 앞 설치를 반대하는 것이지 한일 고위급 회담 등과는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앞서 외교부는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 강제징용노동자상 설치 문제와 관련해 정부 입장을 담은 공문을 지난 16일 부산시, 부산시 동구와 민주노총 등 추진단체에 보냈다.

공문에는 총영사관 앞 강제징용노동자상 설치는 외교공관의 보호와 관련된 국제예양 및 관행 측면에서 적절하지 않고 외교적 마찰을 초래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었다.

정부가 관련 입장을 내놓은 이후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는 경찰 경비 인원이 배 이상 늘어 나는 등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경비 강화된 일본영사관 소녀상 앞
경비 강화된 일본영사관 소녀상 앞

[손형주 기자]

시민단체는 24일 오전 일본영사관 인근 정발장군 동상 앞에서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을 위한 출근 선전전을 벌인다고 예고했다.

이어 최근 동구청이 노동자상 설치 예정 자리에 대형 화분을 설치한 것과 관련해 구청을 항의 방문할 계획이다.

handbrothe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