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케냐 무나누, 서울 나이키 10㎞ 달리기 우승…김도연 3위

무나누의 결승선 통과 모습
무나누의 결승선 통과 모습[대한육상연맹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마리 와이티라 무나누(케냐)가 2018 서울 나이키 국제 여자 10㎞ 달리기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무나누는 22일 서울 코엑스 앞 영동대로에서 출발해 영동대교 - 뚝섬로 - 잠실대교 북단 - 잠실 5단지 아파트를 거쳐 잠실 종합운동장에서 마무리하는 10km 코스를 31분 37초 만에 주파해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2위는 33분 21초를 기록한 칼키단 뎁(에티오피아)이다.

김도연(25·K-water)은 33분 27초를 기록해 국내부 1위(국제부 3위)를 차지했다.

경기 종료 후 김도연은 "오늘 최상의 몸 컨디션이 아니어서 당초 목표한 기록으로 미치지 못해 아쉽다"며 "5월에 실시되는 전국종별육상경기선수권대회 5천m에 참가해 스피드를 점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내부 2위(국제부 5위)는 34분 33초의 최경선(26·제천시청), 3위(국제부 6위)는 35분 15초를 기록한 임예진(23·경기도청)이 각각 차지했다.

힘찬 스타트 모습
힘찬 스타트 모습[대한육상연맹 제공]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4/22 21: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