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국, 소셜미디어 CEO들에 서한 "어린이 보호방안 내놔라"

"연령제한·사이버 불링 등 해결책 제시 안 하면 법으로 제한"
페이스북, 유튜브, 트위터, 인스타그램, 구글플러스, 스냅챗
페이스북, 유튜브, 트위터, 인스타그램, 구글플러스, 스냅챗[위키미디어 제공]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 정부가 어린이들의 과도한 소셜미디어 사용, 온라인상 집단 괴롭힘인 '사이버 불링(cyber bullying)' 해결책 등을 요구하고 나섰다.

업계가 자체적으로 해결책을 마련하지 않으면 정부가 강제로 소셜미디어 사용에 제한을 둘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22일(현지시간) 영국 진보 일간 가디언의 일요판 옵서버에 따르면 제러미 헌트 영국 보건장관은 이날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MS), 페이스북, 스냅챗, 트위터, 구글 최고경영자(CEO) 앞으로 서한을 보냈다.

헌트 장관은 서한에서 소셜미디어로 인해 발생하는 어린이들의 정서 및 정신건강 문제를 업체들이 모른 척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제러미 헌트 영국 보건장관 [EPA=연합뉴스]
제러미 헌트 영국 보건장관 [EPA=연합뉴스]

그는 소셜미디어 업체들이 어린이들의 접근이나 사용시간을 제한하기 위해 현재 시행 중인 방안이 충분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은 현재 13세 이상인 경우 회원으로 받고 있지만, 생일만 확인하기 때문에 어린이들도 쉽게 나이를 속여 가입할 수 있다.

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영국의 12∼15세 청소년은 1주일에 20시간 이상을 온라인 활동에 쏟아붓고 있으며, 인터넷 사용자 3분의 1은 18세 이하로 집계됐다.

또 다른 조사에서는 10∼12세 어린이 4분의 3은 소셜미디어 계정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헌트 장관은 "(소셜미디어의) 특히 연령 확인 절차는 충분하지 않다. 업체들은 수천 명의 이용자가 최소 이용 연령을 어기고 있는 현 상황에 만족하는 것처럼 보인다"면서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으며 부모들에게도 불공평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그는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많은 예산을 가진 소셜미디어 업체들이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는 것은 의지가 없기 때문이라며, 해법을 내놓지 않을 경우 정부가 직접 입법을 통해 제약을 가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영국 정부는 기술이 젊은층의 정신건강에 미치는 영향과 함께 모바일 기기를 하루에 얼마만큼 이용하는 것이 적절한지 등에 관한 검토를 진행 중이다.

헌트 장관은 마지막으로 소셜미디어 업체에 '사이버 불링' 문제에 대한 해결방안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pdhis9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4/22 18: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