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과 대신 집무실 '방음공사' 한 조양호 회장

송고시간2018-04-22 11:38

"고성·막말 논란에 사과·반성하지 않고 은폐만 고민하나?"

경찰 출두하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 출두하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차녀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갑질' 파문이 확산하자 자신의 집무실에 방음공사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 전무와 아내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이 고성·막말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고 총수 일가의 각종 비리 의혹까지 제기되자 자숙하는 모습을 보이기보다 큰 소리가 밖에 새어 나가지 않도록 내부 보안에만 신경을 쓰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22일 복수의 대한항공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주말 서울 강서구 공항동 본사 7층에 있는 조 회장 집무실에 대한 방음공사가 진행됐다.

이번 방음공사는 조 회장 지시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익명을 요구한 대한항공 관계자는 "조현민 전무가 본사 6층 사무실에서 직원들에게 고성을 지르고 폭언하는 음성파일이 공개된 후 이 같은 지시가 내려온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다른 대한항공 관계자도 "방음공사는 조 회장이 근무하는 중역실에서 금∼토요일 사이 이뤄졌다"며 "조 회장의 지시가 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방음공사는 은밀하게 진행됐지만, 이미 대한항공 직원 900여명이 참여하고 있는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 '대한항공 갑질 불법 비리 제보방'에도 이런 이야기를 들었다는 말이 올라올 정도로 회사 안팎으로 확산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직원들에게 고성을 지르거나 막말을 하는 잘못된 행동을 고칠 생각은 안 하고 방음공사로 잘못을 은폐할 궁리만 하느냐는 비판이 예상된다"며 "사람들이 앞으로도 막말과 욕설을 계속하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일 텐데, 경솔한 결정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서울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4일 유튜브 등 인터넷에는 당시 '물벼락 갑질'로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전무로 추정되는 인물이 직원에게 욕설과 함께 고성을 지르는 음성파일이 공개돼 비난을 샀다.

이로부터 닷새 뒤인 19일에는 이명희 이사장이 2013년 당시 평창동 자택 리모델링 공사를 하는 작업자들에게 욕설과 폭언을 하는 음성파일이 방송을 통해 공개돼 비판을 받았다.

조양호 회장은 이달 12일 차녀 조 전무의 '물벼락 갑질' 논란이 발생한 뒤 이날까지도 어떤 사과나 입장 표명도 하지 않은 채 침묵하고 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