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보이스피싱에 이용당했다"…의심 신고로 조직원 잇따라 검거

송고시간2018-04-22 11:29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에 자신의 금융계좌가 이용된 것 같다는 의심 신고로 보이스피싱 조직원이 잇따라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관 사칭 보이스피싱 돈 요구 (PG)
경찰관 사칭 보이스피싱 돈 요구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보이스피싱 송금책 A(26) 씨를 구속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보이스피싱 조직은 지난 11일 B(68) 씨에게 "종로경찰서 사이버수사대 경찰관인데 계좌가 사기 범행에 사용됐으니 계좌 잔액을 지시하는 계좌로 이체해야 한다"고 속여 C 씨와 D 씨의 계좌로 입금하라고 지시했다.

B 씨는 지시대로 C 씨와 D 씨의 계좌로 각각 4천700만원과 3천700만원을 송금했다.

D 씨는 "대출을 신청해 계좌번호를 알려줬는데 돈 심부름을 시킨다"며 "아무래도 보이스피싱 같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D 씨는 경찰과 짜고 지난 12일 부산진구의 한 쌈지공원에서 자신의 계좌로 입금된 보이스피싱 피해금 3천700만원을 A 씨에게 전달하려고 만났다.

현장에 잠복 중이던 경찰은 A 씨를 현장에서 체포했다.

부산진경찰서는 또 다른 보이스피싱 조직의 송금책 E(26) 씨를 사기 등의 혐의로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보이스피싱 조직은 F(48) 씨에게 저금리 대환대출을 유도해 지난 5일 G(45) 씨의 계좌로 850만원을 송금하도록 했다.

G 씨는 "돈을 전달하는 고액 알바를 하기로 했는데 아무래도 보이스피싱 같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지난 12일 오후 2시 5분께 부산 서면역 1번 출구에서 G 씨가 E 씨를 만나기로 한 것을 확인하고 현장에서 E 씨를 체포했다.

경찰은 보이스피싱 송금책의 휴대전화기 등을 분석해 보이스피싱 일당을 추적하고 있다.

handbrothe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