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첫 흑인 복싱챔프 존슨 '사후사면' 검토

송고시간2018-04-22 10:31

'록키' 실베스타 스탤런 전화 요청받아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흑인 최초의 복싱 헤비급 챔피언이자 인종적 논쟁으로 점철된 삶을 살다간 잭 존슨(1878∼1946)을 '사후(死後) 사면'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21일(현지시간) 밝혔다.

존슨은 아프리카계 흑인 최초로 복싱 헤비급 챔피언에 올랐지만, 백인 여성을 주(州) 경계 밖으로 이송시켰다는 혐의로 1913년 맨법(法)에 의해 기소됐다. 맨법은 인신매매를 금지하는 취지의 법이었지만 인종차별적 요소가 강했다.

논란의 삶을 살다가 흑인 챔프 잭 존슨
논란의 삶을 살다가 흑인 챔프 잭 존슨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영화 '록키' 시리즈로 유명한 실베스타 스탤런에게서 전화를 받았다고 한다. 그에게서 존슨의 사면을 요청받았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스텔런이 전화를 걸어 헤비급 챔피언 잭 존슨 스토리를 말해줬다. 그의 시련은 대단했고 그의 삶은 복잡하고 논쟁적이었다. 다른 사람들도 이 문제를 수년간 들여다봤고 대다수는 그렇게(사면해야) 될 거로 생각했다. 내가 사면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트윗
트럼프 트윗

사후 사면은 전례가 거의 없는 것이어서 논란이 일 수 있다고 USA투데이는 전망했다.

존슨에 대한 사면은 해리 리드(민주), 존 매케인(공화) 상원의원 등 양당으로부터 꾸준히 요구가 있었다.

전임 버락 오바마 대통령도 사면을 검토했으나 사후 사면에 대한 부담 때문에 실행에 옮기지 못했다.

존슨은 1908년 흑인 최초로 헤비급 챔피언에 올랐다. 당시 백인 중 그의 타이틀을 되찾아올 '위대한 백인의 희망'을 물색하기도 했다.

존슨은 4년 후 맨법에 의해 기소됐으나 루실 카메론이라는 피해 여성이 나중에 그의 두 번째 부인이 되면서 면소됐다. 그러나 이듬해 또 다른 여성과 관련된 혐의로 기소됐고 백인 배심원단에 의해 유죄를 받았다.

그는 캐나다, 유럽 등지를 전전하다 1920년에 돌아와 형을 살았다.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