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상속받을 유산이 수십억"…친구에게 판결문 보여주며 투자사기

송고시간2018-04-22 10:09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유년시절을 함께 보낸 친구에게 위조한 판결문을 보여주며 수십억 유산을 상속받을 것처럼 속인 후 부동산 투자를 유도해 수억원을 챙긴 40대가 구속됐다.

부동산 사기
부동산 사기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22일 부산 사하경찰서에 따르면 2012년 3월 A(45) 씨는 어린 시절 친구였지만 연락이 끊긴 B(41) 씨가 모친상에 화환을 보내오자 "유산을 상속받을 게 있다"며 그에게 접근했다.

A 씨는 화환에 적힌 B 씨의 가게로 찾아가 "얼마 전 돌아가신 어머니로부터 수십억 유산을 상속받았는데 누나와 분배 다툼으로 처분이 금지되어 있다"고 말하며 법원의 판결문을 보여주었다.

이어 "거창과 해남 땅 리조트 분양에 투자하면 3배를 벌 수 있다"며 "상속받을 유산을 지금 당장 사용하지 못하니 부동산 투자금을 빌려주면 원금과 함께 수익금을 챙겨주겠다"고 말하며 투자를 유도했다.

감쪽같이 속은 B 씨는 2012년 3월부터 2013년 8월까지 8차례에 걸쳐 부동산 투자금 명목으로 2억9천300만원을 건넸다.

B 씨는 몇 년이 지나도 투자한 땅에 리조트가 들어서지 않자 경찰에 피해를 알렸고, 경찰 조사결과 판결문까지 위조해 유년시절 친구를 속인 A 씨의 사기행각이 드러났다.

A 씨는 상속받을 유산도 없었고 판결문도 위조된 것이었다.

A 씨는 B 씨에게 받은 돈으로 리조트 개발 투자를 하지 않았으며 투자금을 생활비와 채무를 갚는 데 사용한 것으로 조사결과 드러났다.

A 씨가 B 씨에게 보여준 부동산매매계약서도 위조된 것이었다.

경찰은 변제능력이 없고 도주 우려가 있는 A 씨를 사기와 공문서위조 등의 혐의로 구속했다.

handbrothe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