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혜지-이기정, 세계컬링서 오스트리아 꺾고 기분 좋은 출발

송고시간2018-04-22 09:30

장혜지와 이기정
장혜지와 이기정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장혜지-이기정이 세계믹스더블컬링선수권대회를 기분 좋게 출발했다.

장혜지-이기정은 22일(이하 한국시간) 스웨덴 외스테르순드에서 시작한 2018 세계믹스더블컬링선수권대회에 한국 대표로 출전해 오스트리아를 11-2로 대파했다.

믹스더블은 4인조 남녀컬링과 달리 한 엔드에 팀당 8개가 아닌 6개의 스톤을 사용한다.

장혜지가 1·5번째 스톤을, 이기정이 2∼4번째 스톤을 던진다.

1엔드에서 4점을 올린 이들은 2엔드 3점, 3엔드 2점을 뽑아 9-0으로 크게 앞서나갔다.

4엔드에 1점을 허용했지만 5, 6엔드에 각각 1점을 추가해 11-1로 점수 차를 벌렸다. 오스트리아는 7엔드에 1점을 올린 뒤 8엔드는 기권했다.

믹스더블은 10엔드까지 이어지는 4인조와 달리 8엔드면 경기가 끝난다.

28일까지 열리는 이번 대회에는 총 40개국이 참가했다.

8개 팀씩 5조로 나눠 조별로 예선을 치르고, 상위 16개 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한국은 E조에서 오스트리아, 브라질, 캐나다, 체코, 독일, 아일랜드, 가이아나와 예선을 벌인다.

다음 경기는 가이아나를 상대로 한국시간으로 이날 저녁 시작한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