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자축구 WK리그 23일 개막…현대제철-한수원 격돌

송고시간2018-04-22 07:51

'여자월드컵 진출' 합작 태극낭자들, 우승 놓고 경쟁

현대제철, 6년 연속 우승 도전…신생팀 창녕WFC 데뷔


'여자월드컵 진출' 합작 태극낭자들, 우승 놓고 경쟁
현대제철, 6년 연속 우승 도전…신생팀 창녕WFC 데뷔

우승 다짐하는 WK리그 감독들
우승 다짐하는 WK리그 감독들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7일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열린 현대제철 H CORE 2018 WK리그 미디어데이. 각 구단 감독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여자실업축구 WK리그는 23일 개막한다. 2018.4.17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2회 연속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월드컵 진출 쾌거를 합작했던 태극낭자들이 여자실업축구 WK리그에서 소속팀의 우승을 위해 경쟁한다.

한국여자축구연맹이 주관하는 현대제철 H CORE 2018 WK리그가 23일 개막전을 시작으로 오는 10월 22일까지 6개월간의 대장정에 들어간다.

올해 WK리그는 애초 3월 말 개막할 예정이었지만 2019 프랑스 여자월드컵 출전권이 걸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 각팀의 주축 선수들이 참가하는 바람에 한 달 정도 늦춰졌다.

여자월드컵 진출 확정하고 귀국하는 여자축구 대표팀 선수들
여자월드컵 진출 확정하고 귀국하는 여자축구 대표팀 선수들

[연합뉴스 자료 사진]

WK리그는 지난 시즌 후 이천 대교가 해체된 후 창녕FC가 창단되면서 올해도 8개 구단(인천 현대제철, 서울시청, 수원도시공사, 구미 스포츠토토, 창녕WFC, 보은 상무, 화천 KSPO, 경주 한수원)이 우승 트로피를 놓고 대결한다.

총 28라운드로 진행되는 올해 WK리그는 매주 월요일과 금요일에 열린다.

정규리그 2~3위 팀이 플레이오프(10월 29일)를 치르고 나서 승리한 팀이 정규리그 1위 팀과 홈앤드어웨이 방식으로 챔피언결정전 1, 2차전(11월 2일, 5일)을 통해 우승팀을 결정한다.

올해 WK리그의 최대 관심사는 지난해 5년 연속 챔피언결정전에서 우승한 '절대 1강' 현대제철의 6연패 달성 여부다.

'WK리그 통합 5연패 달성'
'WK리그 통합 5연패 달성'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0일 인천 남동경기장에서 열린 2017 WK리그 챔피언결정 2차전 인천 현대제철 레드엔젤스와 화천 KSPO의 경기. 1차전에 이어 2차전을 3-0으로 승리해 WK리그 통합 5연패를 달성한 현대제철 선수들이 시상식에서 기뻐하고 있다. 2017.11.20 tomatoyoon@yna.co.kr

현대제철은 작년 우승 멤버였던 이민아(일본 고베 아이낙), 조소현(노르웨이 아발드네스)이 팀을 떠났다.

대신 베테랑 수비수 심서연을 이천 대교에서 데려왔고, 여자대표팀의 미드필더 이소담을 수원도시공사에서 영입하는 등 공백을 메웠다.

최인철 현대제철 감독은 앞서 개막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지난해 무패 우승을 위해 노력했는데 아쉽게 그러지 못했다"면서 "올해도 무패 우승을 위해 도전하겠다"며 6연패 달성 의지를 보였다.

현대제철은 지난 시즌 정규리그 22승 4무 2패(승점 70)의 기록으로 정규리그를 제패한 뒤 챔피언결정전에서 화천 KSPO를 물리치고 우승했다.

현대제철은 올 시즌 개막전에서 경주 한국수력원자력과 격돌한다. 두 팀은 23일 오후 7시 현대제철의 홈구장인 인천남동경기장에서 1라운드를 치른다.

여자 대표팀에서 월드컵 진출을 합작했던 선수들이 이번에는 '적'으로 만나 창끝을 겨눈다.

현대제철은 여자 대표팀에 차출된 23명 중 공격수 정설빈, 한채린, 미드필더 이영주, 이소담, 수비수 장슬기, 임선주, 김도연, 김혜리 등 무려 8명이 포함됐다.

한수원에는 대표팀의 주전 골키퍼로 4경기를 무실점으로 막아냈던 '거미손' 윤영글이 골문을 지키고 있고, 공격수 이금민과 수비수 김혜영이 뛰고 있다.

정설빈이 필리핀과의 여자 아시안컵 5-6위 결정전에서 왼쪽 어깨 관절이 빠지는 바람에 개막전에 뛰지 않는 가운데 현대제철의 날카로운 창인 한채린이 한수원의 골문을 지키는 윤영글의 견고한 방패를 뚫을지 관심을 끈다.

또 신생팀 창녕WFC는 수원도시공사와의 개막전을 통해 WK리그에서 데뷔전을 치른다.

창녕WFC에는 여자 대표팀의 기대주인 미드필더 손화연과 수비수 홍혜지가 소속됐다.

이밖에 호주 멜버른 빅토리아에 진출했다가 국내 무대로 돌아온 전가을은 화천 KSPO 유니폼을 입고 출격하고, 장신 공격수 박은선은 이천 대교의 해체로 구미 스포츠토토에서 새롭게 출발한다.

◇ 현대제철 H CORE 2018 WK리그 개막전(23일·월요일) 일정

▲ 인천 현대제철-경주 한수원(19시·인천 남동경기장)

▲ 수원 도시공사-창녕WFC(19시·수원종합운동장)

▲ 화천 KSPO-보은 상무(19시·화천 생체운동장)

▲ 구미 스포츠토토-서울시청(19시·구미종합운동장)

chil881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