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도 구자라트 학살 주범 지목 전 주장관, 2심서 무죄

송고시간2018-04-21 20:59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인도 서부 구자라트 주에서 2002년 벌어진 힌두교 주민들의 이슬람 주민 집단살해 사건의 주범으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28년이 선고된 구자라트 주 전직 장관에게 2심에서 무죄가 선고됐다.

마야 코드나니 전 구자라트 주 아동여성부 장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야 코드나니 전 구자라트 주 아동여성부 장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21일 일간 타임스오브인디아 등에 따르면 전날 구자라트 주 고등법원은 나로다 파티아 지역에서 97명을 살해하도록 선동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구자라트주 전 아동·여성부 장관 마야 코드나니(63·여)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힌두 민족주의 성향인 인도국민당(BJP) 소속 구자라트 주 의원이던 코드나니는 2002년 2월 힌두 순례객 59명이 구자라트의 한 역에서 열차에 불이 나 숨지자 이슬람 주민들의 방화로 살해됐다고 힌두교 신자들을 부추겨 나로다 파티아 지역에서 97명을 보복 살해하게 한 혐의로 2008년 기소됐다.

목격자들은 코드나니가 나로다 파티아 지역 힌두 주민들에게 흉기를 나눠주며 이슬람 주민에 대한 공격을 선동했다고 진술했고 2012년 1심 법원은 그에게 징역 28년을 선고했다.

1심 법원은 코드나니를 당시 구자라트 주 전역에서 1천여 명이 숨진 폭동의 '중심인물'로 지칭하기도 했다.

하지만 2심 법원은 당시 코드나니의 행동에 대해 목격자들의 진술이 서로 모순되는 등 제출된 증거만으로는 그의 범죄를 입증하기에 충분하지 않다며 "의심스러울 때는 피고인의 이익으로"라는 원칙에 따라 무죄를 선고한다고 밝혔다.

2심 판결이 선고되자 BJP의 미낙시 레키 대변인은 현재 제1야당인 인도국민회의(INC) 정부 때 구성된 특별 수사팀이 코드나니 전 장관을 제물로 삼은 것이라며 조작된 수사였다고 비난했다.

하지만 INC는 2014년 총선 승리로 정권을 잡은 BJP 정부가 증거를 법원에 제출하지 않았거나 파기했다고 반발했다.

INC는 2007년 남부 하이데라바드에 있는 이슬람 사원 '메카 마스지드'에서 폭탄 테러 혐의로 기소된 힌두 신자 5명에게 지난 16일 모두 무죄가 선고되자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집권한 이후 납득할 수 없는 판결들이 자주 나온다"고 논평하는 등 최근 사법부의 판단에 불만을 나타낸 바 있다.

INC 등 야당 소속 상원의원 64명은 디팍 미스라 대법원장이 행정부의 개입에 직면해 사법부 독립을 수호하지 못했다며 탄핵을 청원한 상태다.

2002년 3월 인도 서부 구자라트 주 아메다바드에서 힌두교도와 이슬람 교도의 충돌로 부서진 건물 앞에서 한 군인이 총을 들고 서 있다.[AFP=연합뉴스 자료사진]

2002년 3월 인도 서부 구자라트 주 아메다바드에서 힌두교도와 이슬람 교도의 충돌로 부서진 건물 앞에서 한 군인이 총을 들고 서 있다.[AFP=연합뉴스 자료사진]

ra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