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천마친 한국당 '드루킹 사건' 고리로 지방선거 반전 시도

송고시간2018-04-22 06:07

24일 부산서 시국강연회… 5월에는 지역 순회 필승결의대회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자유한국당이 더불어민주당원의 댓글조작 사건(드루킹 사건)을 고리로 6·13 지방선거에서 '대반전'을 꾀하고 있다.

한국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여파와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 고공행진 때문에 애초 절대 열세로 선거 판세를 봤다.

하지만 여당 쪽에 잇따라 악재가 덮치면서 분위기 반전을 노리고 있다.

공천마친 한국당 '드루킹 사건' 고리로 지방선거 반전 시도 - 1

한국당은 일찌감치 공천을 마치고 선거 체제에 돌입했다.

오는 24일 부산을 시작으로 전국을 돌며 당원 등을 대상으로 '시국강연회'를 한다고 당 관계자가 22일 밝혔다.

시국강연회는 홍준표 대표와 해당 지역 광역자치단체장 후보가 연사로 나서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파고들며 지지층을 결집하는 자리다.

드루킹 사건과 개헌은 물론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낙마 등으로 불거진 여권의 인사 난맥상이 주요 성토 대상이다.

5월부턴 지역별 필승결의대회에 나선다.

당 지도부와 해당 지역 지방선거 후보 등이 총출동한다. 당은 지지세 전국 확산에 이 대회를 활용할 태세다.

한국당은 후보를 일찍 선출한 만큼 발 빠른 선거전으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공천마친 한국당 '드루킹 사건' 고리로 지방선거 반전 시도 - 2

최근 '천막 농성'을 벌이면서까지 드루킹 사건을 매개로 '초강경 투쟁모드'를 이어가는 것도 연장선이다. 이 사안에 대한 비판 여론이 크다고 보기 때문이다.

여론조사에 침묵하지만, 문재인 정부에 분노하는 '샤이(shy) 보수'가 적지 않다고도 판단한다.

한국당은 중앙정치 이슈는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서 대응하고, 지방 이슈는 지방선거대책위원회에서 대응하는 '투트랙 전략'도 구사할 방침이다.

중앙선대위는 이달 말까지 구성하려 하고 위원장은 외부 인사를 영입할 계획이다. 중앙선대위는 드루킹 사건 외에 "인사참사, 경제파탄, 사회주의 개헌"을 앞세워 정부여당을 공격할 방침이다. 고공전이다.

반면 지방선대위는 해당 지역의 중진의원을 위원장으로 내세워 지역 이슈를 파고드는 지상전을 맡는다. 당 정책위는 지역 맞춤형 공약 개발을 끝냈고, 조만간 지역별로 정책 공약을 선보인다.

공천마친 한국당 '드루킹 사건' 고리로 지방선거 반전 시도 - 3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