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야 3당, 내일 '드루킹 특검' 회동…과반 공조 나설까

송고시간2018-04-22 07:01

한국당·바른미래당·평화당 당대표-원내대표 6인 전격 회동

특검 추진 한목소리…각론에선 입장 달라 조율도 필요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김동호 설승은 기자 =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지도부가 더불어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필명 '드루킹' 사건) 국면이 전개된 이래 처음으로 한자리에 앉아 머리를 맞댄다.

이들 야3당의 대표와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만나 드루킹 사건 특검 및 국정조사를 위한 공조 방안을 논의하기로 한 것이다.

참석 대상은 한국당의 홍준표 대표·김성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의 박주선 공동대표·김동철 원내대표, 평화당의 조배숙 대표·장병완 원내대표다.

이번 6인 회동은 '드루킹 정국'에서 정당별로 각개전투를 벌여오던 야당이 본격적으로 대여 연합전선을 형성하려 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

특히 그동안 민주당에 우호적 기조를 보인 평화당이 이번에는 다른 두 야당과 손을 맞잡는 형국이라 민주당에 더욱 압박이 될 가능성이 크다.

의석수로 따져봐도 야 3당의 공조가 성사될 때 민주당은 수세에 처할 수밖에 없다.

한국당 116석과 바른미래당 30석, 평화당 14석을 합치면 재적 과반이 넘는 160명이 된다. 민주당 121석에다, 평화당과 공동교섭단체를 구성했지만 특검에서는 입장을 달리하는 정의당(6명)을 합친 의석수를 크게 넘어서는 것이다.

야 3당, 내일 '드루킹 특검' 회동…과반 공조 나설까 - 1

그러나 드루킹 찰떡 공조가 현실화되기까지 예상되는 걸림돌도 만만치 않다.

일단 23일 회동할 야 3당은 드루킹 특검 실시를 공통으로 요구하지만, 각론으로 들어가면 조율해야 할 부분이 있다.

우선 한국당은 드루킹 특검을 최우선 과제로 놓고 천막 농성을 벌이고 있다.

지난주에는 천막이 설치된 국회 본관에서 의원총회를 여는가 하면, 경찰이 부실수사를 한다고 지적하고 청와대에 특검 수용을 요구하기 위해 서울지방경찰청과 청와대 앞에서도 긴급 의총을 개최하는 등 사실상의 장외투쟁 행보를 보여왔다.

홍준표 대표는 "특검을 안 하면 국회 보이콧"이라며 특검을 국회 정상화와 연계시키는 강경한 입장도 밝혔다.

반면 바른미래당은 드루킹 특검을 요구하되 민생 법안을 처리하기 위한 관련 상임위원회는 가동해야 한다는 보다 유연한 입장이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지난 2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특검과 별개로 국정조사도 당장 개최를 요구하며, 다음 주부터 국회의 관련 상임위를 열어 민생 문제도 처리할 것을 야당이 같이 요구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평화당은 검·경 수사가 미흡하다면 특검을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에서 최근 특검을 강력히 요청하는 쪽으로 선회했지만, 민주당과의 타협 가능성을 열어둔 상황이다.

이용주 원내수석부대표는 "별도 특검법을 야권 공동발의로 할지는 아직 정하지 않았다"며 "민주당이 받아들인다면 상설특검으로 갈 여지도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이와 달리 한국당은 별도의 특검법을 이미 발의했고 바른미래당도 별도 특검법을 발의할 예정이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