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남북정상회담 '붐업' 총력…지방선거 여론전 채비

송고시간2018-04-22 06:05

'평화주간' 선포… 평화모드 속 내달 초 선거체제 목표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4·27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이번 주를 '국면 전환'의 계기로 삼기 위해 온 당력을 집중하고 있다.

특히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낙마에 이은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드루킹 사건) 등 잇단 악재를 정상회담 호재로 덮으며 야당의 총공세를 막겠다는 전략이다.

민주당은 북한의 핵실험장 폐쇄 선언 등 남북정상회담 결실 기대감이 커지는 터라 이것이 6·13 지방선거 승리의 동력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

이번 주를 '평화·민생 주간'으로 선포하고 정상회담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려 하는 건 그래서다.

우선 23∼24일 연속 의원총회를 열고 25일엔 정상회담 성공을 위한 당 결의대회를 개최하려 한다.

민주, 남북정상회담 '붐업' 총력…지방선거 여론전 채비 - 1

이 자리에서 당은 보수야당이 국력을 모아야 할 때 국회를 보이콧하고 정쟁에 몰두한다는 점을 지적할 작정이다.

최근 김기식 전 원장 사퇴와 드루킹 사건으로 민주당에 비난이 집중된 와중에도 되려 문재인 대통령(67.6%)과 민주당(53.2%) 지지율이 소폭 상승한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가 나온 것은 남북문제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악재를 상쇄한 결과라는 해석이 있다.

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영진 전략기획위원장은 22일 "지난 대선처럼 이번에도 투표를 통해 야당을 심판하고 국정의 동력을 확보할 필요성이 있다는 점을 부각할 예정"이라고 했다.

당이 목표로 내세운 지방선거 성적은 광역자치단체장 당선자 기준으로 9+α다. 그 점에서 전략적으로 중요한 곳은 수도권과 PK(부산·경남)다.

그중에서도 경남은 김경수 의원이 '드루킹 사건' 악재를 딛고 출사표를 던져 관심도가 한층 커졌다.

민주당은 내달 초 선거대책위원회를 꾸려 본격적인 선거체제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선대위 구성 등을 논의하기 위해 오는 25일에는 지방선거기획단 회의를 연다.

내달 중순부터는 지방선거를 겨냥한 정책공약도 내놓는다.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미세먼지 저감 등 생활안전 이슈와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한 중앙, 지방 정부 간 협력 등 체감형 공약을 고민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hrse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