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드루킹 사건'에 총력대응 나선 경찰…전문 수사진 '총집결'

송고시간2018-04-22 07:21

6명 또 추가 투입해 총 36명…총경급 언론담당에 변호사 3명 '법률지원팀' 꾸려

"이번 사건에 조직 명운 걸려" 내부 위기감…수사본부 구성 전망도

'댓글 조작' 드루킹 조직 자금출처•운영과정 수사 (CG)
'댓글 조작' 드루킹 조직 자금출처•운영과정 수사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경찰이 더불어민주당 당원이자 파워블로거 '드루킹' 김모(48·구속기소)씨 일당의 댓글조작 사건 수사팀에 변호사를 포함한 전문가 6명을 충원해 총력대응에 나섰다.

22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이 사건 수사에 총경 1명과 경정 2명, 경감 3명 등 총 6명을 추가로 투입하기로 했다.

이번 사건에 대한 수사가 느슨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잇따르자 지난 17일 기존 13명에서 30명으로 수사팀을 확대 개편한 데 이어 인력을 또다시 늘린 것이다.

새로 수사팀에 합류할 이들 가운데 총경 1명은 경찰청 수사구조개혁단에서 검·경 수사권 조정 업무를 해온 김동욱 총경이다. 수사 분야에서 잔뼈가 굵은 것으로 알려진 그는 2016년 서울경찰청 홍보협력계장을 지낸 바 있다.

경찰은 이번 수사에 대한 비판적 여론이 높다는 점을 고려해 수사 이해도가 높고 홍보 경력까지 겸비한 김 총경에게 언론 대응을 맡길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또 변호사 자격증이 있는 경찰관 3명을 '법률지원팀'으로 차출했다. 팀장은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2계장인 박창환 경정이다. 경찰대 출신인 그는 경찰관으로 근무하던 2010년 사법시험에 합격해 변호사 자격을 취득했다.

나머지 2명은 변호사 특채 출신인 경감 2명이다. 이들은 현재 '컴퓨터 등 장애 업무방해' 혐의를 받는 김씨 일당에게 추가로 어떤 죄목을 적용할 수 있는지 면밀한 검토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은 수사팀이 각종 영장을 신청하거나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때 법리를 촘촘하게 다지는 역할도 담당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또 일선에서 베테랑 수사 경력을 쌓은 경정 1명과 경감 1명도 수사지원 요원으로 추가로 투입했다.

이로써 드루킹 사건에만 경찰관 36명이 투입됐다. 사이버 사건 수사진용으로는 이례적인 규모다.

경찰은 애초 사이버수사대 2개 팀(13명)으로만 수사를 진행하다 사이버 수사 2개 팀(12명)과 세무·회계 전문팀인 서울청 지능범죄수사대 범죄수익추적수사팀(5명)을 충원하며 수사팀을 확대 개편한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내부에서는 '이번 사건에 조직의 명운이 달렸다'는 얘기까지 나온다"며 "서장급인 총경과 경정, 경감들이 충원됐으니 하위직 경찰관이 더 투입될 수도 있고, 규모를 더 늘려 수사본부가 꾸려질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