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박원순과 1:1 구도 만들려 각 세우기 집중

송고시간2018-04-22 12:14

'드루킹 사건' 공세에 화력, 이번주 선대위 꾸릴 듯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더불어민주당원의 댓글조작 사건(드루킹 사건) 공세에 '올인'하며 야권 주자로서의 존재감 부각에 나서고 있다.

기자회견하는 안철수
기자회견하는 안철수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서울시장 후보 확정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4.20
mon@yna.co.kr

이번 사건을 '대선 불법 여론조작' 사건으로 규정한 안 후보는 자신이 여론조작의 피해자임을 호소하며 연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권에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안 후보는 지난 대선 당시 민주당이 펼친 'MB(이명박) 아바타' 공세 등이 드루킹과 연계됐던 것이라고 보고, 당 안팎에서 '분노가 느껴진다'는 평가가 나올 정도의 강공을 펴고 있다.

댓글조작 실태 증언에 나서겠다고까지 밝히기도 한 안 후보는 당분간 정책 선거운동보다는 지금처럼 드루킹 사건 공세에 고삐를 죌 방침이다.

이를 두고 예상보다 지지율이 저조해 민주당 박원순 서울시장과의 일대일 구도 형성에 어려움을 겪자 난관 타개를 위한 방책으로 존재감 부각에 나섰다는 해석이 있다.

박 시장이 드루킹 사건에 연루된 김경수 의원을 옹호한다는 점을 파고들며 유권자들의 심판 심리를 끌어내려 시도하는 것도 이런 맥락에서 이해된다.

드루킹 사건이 정국 현안으로 떠올라 정책 위주 선거운동으론 이슈 몰이에 한계가 있다는 상황을 고려한 거란 분석도 있다.

안 후보 측은 오는 27일 남북정상회담이라는 대형 이벤트를 감안하면 내달은 돼야 후보 간 경쟁이 본격적으로 펼쳐질 것으로 보고 있다.

안 후보 측은 22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정국 탓에 일반적 선거운동을 할 수 없는 상황이라 안타깝지만 이번에 불법댓글 사건을 제대로 정리하지 못하면 지방선거에서도 민심왜곡 등 악순환이 반복될 수 있는 만큼 당분간 드루킹 사건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안 후보의 '댓글공작 피해자론'이 오히려 유권자의 반감을 일으켜 마이너스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당 일각에 상존한다.

한 바른미래당 의원은 "안 후보가 직접 나서 계속 피해자론을 펴기보다는 당 지도부에 드루킹 사건 공세를 맡기는 모양새를 취하면 유권자들의 호응을 더 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안 후보 측은 이번 주에 선거대책위원회를 출범시키고 위원장·본부장 인선을 하는 등 선거 준비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