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진공 이사장 "한국형 혁신성장밸리, 서울 목동에 추진"

송고시간2018-04-22 06:00

첫 기자간담회…"중소·벤처기업 자금난 완화 위해 P-CBO 발행 추진"

발언하는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상직 이사장
발언하는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상직 이사장

(전주=연합뉴스) 지난 20일 전주의 한 식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국내에도 혁신성장밸리를 조성하겠다"며 "후보지는 서울 목동의 10만㎡(3만평) 규모 유수지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2018.4.22 [중소기업진흥공단 제공]

(전주=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중소기업진흥공단이 미국 실리콘밸리, 중국 중관촌 같은 창업·벤처기업 집중 육성 지역을 국내에 조성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중진공 이상직 이사장은 지난 20일 전주의 한 식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국내에도 혁신성장밸리를 조성하겠다"며 "후보지는 서울 목동의 10만㎡(3만평) 규모 유수지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혁신성장밸리는 창업, 교육, 금융, 판로, 해외 진출, 디자인, 컨설팅, 연구개발(R&D) 등 민·관·학·연의 지원 기능을 집약해 창업·혁신기업에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간이다.

이 이사장은 청년창업사관학교와 한국벤처투자, 중소기업연구원 등 각지에 흩어져 있는 지원 기관들을 이곳에 모으고 창업·벤처 기업들을 입주시켜 집중적으로 지원한다는 구상을 하고 있다.

애플, 구글, 페이스북이 있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실리콘밸리나 샤오미, 바이두 같은 IT기업들이 밀집한 중국 베이징의 중관촌 같은 곳으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이 이사장은 "도심재생 뉴딜 정책으로 전국의 부도심이 빠르게 발전하는 상황이고 목동 유수지도 도심재생이 필요한 곳이기 때문에 많은 예산을 들이지 않더라도 (지자체 예산 등을 이용해) 충분히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나 유럽의 창업기업은 창고나 컨테이너에서 시작된다"며 "혁신성장밸리가 생기면 창업사관학교를 졸업한 학생들이 이곳에서 컨테이너 하나하나를 창업공간으로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진공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현재 아이디어 단계로 관계 부처 및 해당 지자체와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진공 이상직 이사장
중진공 이상직 이사장

(전주=연합뉴스) 지난 20일 전주의 한 식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상직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이 발언하고 있다. 2018.4.22 [중소기업진흥공단 제공]

이 이사장은 해외에서 스타트업(창업 초기 기업)을 지원해주는 '비즈니스 인큐베이터(BI)' 관련 예산도 증액해 '혁신성장형 BI'로 육성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현재 22개 BI가 14개국에서 총 300여개 기업을 지원하고 있다.

이 이사장은 청년 창업가를 육성하는 창업사관학교를 현재 5곳에서 올 하반기 17곳으로 확대하겠다고도 밝혔다.

이 이사장은 "시중의 부동자금을 중소벤처기업의 혁신성장 자본으로 유도하기 위해 '회사채 담보부증권'(P-CBO) 발행을 추진하겠다"며 "정부가 (전체 발행 규모 중) 10∼15% 재정 지출을 하면 시중에서 85∼90% 자금 유동성을 흡수해 펀드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P-CBO는 여러 기업이 발행하는 회사채를 모은 뒤 신용도를 높이기 위해 공공기관의 보증을 덧붙여 발행하는 증권이다. 자금난을 겪는 중소·벤처기업이 직접금융시장에서 자금을 조달하는 것을 도와주는 방식이다.

이 이사장은 아울러 "채용·자금집행 등에서 내부 직원 비리가 발생하면 (바로 퇴출하는) 원스트라이크아웃제를 실시해 적폐를 청산하고 청렴한 기관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그는 중소기업진흥공단 명칭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으로 변경하기 위한 중소기업진흥법 개정안이 현재 국회에 발의된 상태라고 소개했다. 중진공은 내년 1월 40주년 창립기념일에 새로운 기관명과 CI를 발표할 예정이다.

gatsb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