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친박 단체 "'드루킹' 댓글 조작 특검해야"

송고시간2018-04-21 16:54

"탄핵 무효, 댓글 조작"
"탄핵 무효, 댓글 조작"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21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대한애국당과 천만인무죄석방본부가 여론 조작 음모를 규탄하는 태극기 집회를 하고 있다. 2018.4.21
ye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대한애국당과 천만인무죄석방본부는 21일 서울역 광장에서 집회를 열고 "사기 탄핵, 거짓 탄핵을 주도한 드루킹 댓글 조작에 대해 특검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국민을 속이고 대한민국을 좌초시킨 거짓 선동, 거짓 탄핵의 배후에는 국민을 기만한 불법 여론 조작 음모가 도사리고 있었다"면서 "거짓 탄핵은 무효"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을 변호했던 도태우 변호사는 "그들이 했던 것처럼 똑같이 청와대 압수수색을 주장하고 관련자를 구속하는 등 야당 추천 인사만으로 철저하게 특검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바른미래당 지지당원 등이 함께한 '19대 대선 불법 여론조작 진상규명 시민대책위원회'도 이날 광화문에서 "'드루킹 게이트' 대선 불법 여론 조작을 철저히 밝혀내라"며 시민들에게 서명 운동에 동참할 것을 호소했다.

한편 원전 관련 학계와 산업계·시민 등으로 구성된 '원전수출국민행동'도 광화문광장에서 국민통합대회를 열고 "한마음 한뜻으로 원전 수출을 위한 지혜를 모으자"고 촉구했다.

이종훈 공동대회장은 대회사에서 "우리나라의 대형 원자력발전소 건설 및 운영 기술은 세계 정상급"이라며 "청정에너지 수출국으로 도약하는 역사적 대열에 지지를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