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직장여성 29% "성희롱 경험"…美보고서 "日, 직장성희롱 횡행"

송고시간2018-04-21 15:53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직장 여성 10명 중 3명은 일터에서 성희롱을 경험한 적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공개됐다.

21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노동정책 연구·연수 기구'가 지난 2016년 6천500개 회사에서 일하는 25~44세 여성 2만6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28.7%는 성희롱을 당한 적 있다고 답했다.

'성희롱 논란'에 고개숙인 日재무성 차관
'성희롱 논란'에 고개숙인 日재무성 차관

(도쿄 AP=연합뉴스) '성희롱' 논란을 빚은 후쿠다 준이치 일본 재무성 사무차관이 18일(현지시간) 도쿄에서 기자들에게 차관의 책임을 다하는 것이 곤란하다고 생각해 사직서를 냈다고 밝힌 뒤 머리를 숙이고 있다. 그는 성희롱에 대해서는 재차 부인하고 재판에서 싸우겠다고 말했다.
ymarshal@yna.co.kr

성희롱의 가해자로는 직속 상사가 24.1%로 가장 많았고, 동료·부하가 17.6%, 다른 부서의 사원이 12%였으며 거래처·고객은 7.6%였다.

성희롱의 내용(복수 응답)으로는 '용모나 연령, 신체적 특징에 대한 언급'이 53.9%로 가장 많았고 '불필요한 신체 접촉'(40.1%), '성적인 이야기나 질문'(38.2%) 순이었다.

일본에서는 재무성의 후쿠다 준이치(福田淳一) 사무차관이 여기자를 상대로 성희롱 발언을 한 사실이 드러나며 사회 전반적으로 만연된 성희롱에 대한 비판 여론이 커지고 있다.

후쿠다 차관은 여기자와 저녁식사를 하던 중 "키스해도 되냐", "가슴을 만져도 되냐" 등의 말을 했다 지난 18일 경질당했다.

이런 발언이 담긴 녹취 음성 파일이 공개되며 연일 TV 방송에서 소개됐지만, 후쿠다 차관은 의혹이 터진 뒤 "기억이 안난다"며 모르쇠로 일관했다.

결국 이 여기자의 소속 회사가 나서서 비판의 목소리를 높여 사태가 확산됐고, 야권은 재무성의 수장이기도 한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일본의 악명 높은 성희롱 실태는 미국 정부의 보고서에 등장하기도 했다 .

교도통신에 따르면 미국 국무성이 20일 발표한 2017년판 인권보고서에는 일본에서 직장 성희롱이 횡행하고 있으며 일본 여성이 직장에서 불평등한 취급을 받고 있다는 우려가 이어지고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 보고서는 2016년을 기준으로 일본 여성의 평균 월급이 남성의 73% 수준에 그치고 있다며 임신을 계기로 고용주로부터 퇴직을 강요받는 사례도 있다고 지적했다.

일본 신문들, '성희롱 논란' 차관 사임 1면 보도
일본 신문들, '성희롱 논란' 차관 사임 1면 보도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아사히신문, 산케이신문 등 일본 신문들이 19일 성희롱 논란과 관련한 재무성의 후쿠다 준이치(福田淳一) 사무차관의 사임 소식을 1면 기사로 전했다. 2018.4.19
jsk@yna.co.kr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