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개인 신용등급과 사고확률 연관…보험계약에 활용해야"

송고시간2018-04-22 12:00

금융연구원 보고서…"신용등급 높을수록 보험금 청구건수·사고율 낮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신용등급 등 개인신용 관련 정보를 보험계약 시 활용할 필요가 있다는 제언이 나왔다.

22일 한국금융연구원 금융브리프에 게재된 '보험 관련 정보와 신용위험 관련 정보의 관계 및 시사점'에 따르면 개인신용 수준이 보험 사고확률과 손해율에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예를 들어 미국 연방거래위원회 연구 결과 연체나 파산, 신용한도 소진율 등을 따진 평점이 높은 사람일수록 자동차보험금 청구 건수와 지급액이 모두 낮았다. 주택보험에서도 이와 유사한 연관성이 발견됐다.

이 때문에 현재 미국 자동차 보험회사의 95%, 주택보험회사의 85%가 보험료율 산정에 개인 신용정보를 활용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연구에서도 개인 신용등급과 자동차보험 사고 발생확률을 분석한 결과 신용등급이 낮은 사람일수록 보험 사고빈도와 손해율이 높다는 결과가 나왔다.

또 1개 이상의 보험에 가입한 사람이 대출금을 연체할 확률은 1.4%로, 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사람의 연체 발생률인 3.8%보다 한참 낮았다. 보험 가입 건수가 많을수록 보험계약 유지 기간이 길수록 연체 발생률은 상대적으로 더 낮았다.

이처럼 신용정보와 보험사고 간에 밀접한 상관관계가 있는 만큼 국내 보험사도 계약 시 고객의 신용정보를 활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이석호 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지적했다.

이 선임연구위원은 "개인 신용정보와 보험계약 정보의 연관성에 대한 추가적인 연구를 진행한 뒤 신용정보를 보험 언더라이팅(계약 인수 심사)과 보험료율 산정 고려요인 중 하나로 활용하는 것을 신중히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개인 신용정보가 적절히 활용될 경우 보험 계약자와 보험사 입장에서 합리적인 보험료율을 적용받고 안정적인 손해율을 유지하는 등 긍정적인 효과 창출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다만 신용등급이 낮다는 이유로 보험 가입 자체를 거절하거나 제한하는 것은 엄격하게 금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에서도 현재 신용등급을 보험 계약 인수 심사와 보험료율 산정에서 단독 결정기준으로 삼는 것을 불허하고 있다.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