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경찰 수사가 우선"…'드루킹 특검' 불가론 고수

송고시간2018-04-21 15:24

"한국당, 지방선거용 '천막 쇼' 멈추고 국회 복귀해야"

댓글조작 파문 관련 브리핑하는 박범계 대변인
댓글조작 파문 관련 브리핑하는 박범계 대변인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수석대변인이 15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원 인터넷 댓글조작 파문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2018.4.15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1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 3당이 나란히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드루킹 사건)의 특검 도입을 주장하는 데 대해 여전히 '불가론' 입장을 고수했다.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드루킹 특검 도입을 논하기에 앞서 일단 경찰의 수사를 지켜보는 게 우선"이라며 "경찰의 수사결과에 의혹이 남는다면 그때 가서 논의해볼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수사 중인 사안을 두고 정치권이 특검 도입을 논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며 "검경의 수사결과를 기다리는 게 먼저"라고 거듭 강조했다.

민주당은 4월 임시국회 정상화를 위해서는 천막 농성을 이어가고 있는 한국당의 국회 복귀가 우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한국당은 개헌과 민생을 볼모로 국회를 마비시키는 무책임한 정치공세를 당장 중단하라"며 "제1야당의 책임 있는 자세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당의 지방선거용 '천막 쇼'가 일자리·지역경제 살리기 추경,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남북정상회담보다 중요할 수는 없다"며 "한국당은 정쟁에만 몰두하는 오만함을 중단하고 국회로 복귀하라"고 촉구했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