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구제역 백신정책 손본다…'돼지 백신 추가' 검토 착수

송고시간2018-04-22 07:00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올해 돼지 농가에서 그동안 백신 접종이 이뤄지지 않았던 구제역 유형이 처음 발생함에 따라 정부가 백신 정책을 2년여 만에 다시 수정할 전망이다.

22일 관련 당국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는 돼지 상시 백신 종류를 O형만 방어할 수 있는 단가 백신에서 O, A형을 방어하는 2가 백신(O+A형)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최근 열린 구제역 백신 전문가 회의에서 민간 전문가 등은 돼지 상시 백신 종류에 A형 백신을 추가할 필요가 있다는 결론을 내리고 농식품부에 관련 의견을 전달했다.

농식품부 내부적으로도 소농가와 마찬가지로 돼지에 대해서도 O+A형 백신을 도입할 필요가 있다는 공감대가 형성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우리나라는 2010년 최악의 '구제역 파동'을 겪은 이후 구제역 백신 접종이 의무화됐다.

총 7가지 혈청형이 있는 구제역에는 혈청형별 백신으로 바이러스 방어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혈청형 종류가 1개 추가될 때마다 백신 비용도 올라간다.

백신 접종이 의무화된 직후 몇 년간 돼지 상시 백신 종류는 'O형', 'A형' 'Asia형' 등 세 가지 혈청형을 방어할 수 있는 3가 백신(O+A+Asia1형)이었다.

하지만 정부는 2016년 1월 열린 농식품부 가축방역심의회를 열어 0형 백신으로 상시 백신 종류를 축소했다.

당시 A형 구제역이 국내 돼지 농가에서 발생한 적이 없었던 점과 비용적인 문제 등이 고려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농가들이 백신 부작용을 이유로 반대한 점도 백신 종류 축소에 영향을 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2월 경기 연천의 소 농가에서 A형이 발생하면서 돼지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지적이 나왔으나 농식품부는 계속 O형 단가 백신을 고수했다.

올해 기다렸다는 듯이 돼지 농가에서 A형 구제역이 터지자 결국 2년여 만에 다시 백신 정책 수정에 나선 셈이다.

농식품부는 A형 백신 추가 시 마리당 300원의 비용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

국내 돼지 사육 마릿수(약 1천만 마리)와 통상 백신은 두 차례씩 접종하는 점 등을 고려하면 최소 60억원 가량의 예산이 추가로 소요될 전망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상시 백신의 경우 전문가뿐만 아니라 생산자 단체 등 여러 그룹으로부터 의견을 수렴한 뒤 가축방역심의회를 통해 결정하게 된다"며 "현재 진행 중인 구제역 방역이 마무리되면 언제부터 도입할지 시간을 두고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