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육부, 성추행 조직적 은폐 의혹 경북대 실태조사

송고시간2018-04-22 09:00

경북대 본관 전경 [경북대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북대 본관 전경 [경북대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교육부는 경북대학교가 교수의 학생 성추행 사건을 조직적으로 은폐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실태조사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교육부가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단장으로 꾸린 성희롱·성폭력 근절 추진단이 맡는다.

추진단과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23∼25일 경북대에 직원 5명가량을 파견해 성폭력 사건이 어떻게 발생했는지, 경북대가 사건을 조사·처리하는 과정이 적절했는지, 의혹이 제기된 교수가 어떻게 성평등센터장이 됐는지 등을 들여다본다.

교육부는 '미투' 운동과 관련해 지난달 명지전문대와 서울예대에 대해서도 실태조사를 한 바 있다.

김상곤 부총리는 "학내 권력관계에 의한 성범죄가 발생하거나 이를 은폐·축소한 경우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성폭력이 확인되면 해당 교수 중징계 요구와 수사의뢰 등의 조치를 하고 범죄를 축소·은폐한 이들에 대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은 경북대 성희롱·성폭력대책위원인 모 교수가 10년 전 대학원생을 상습 성추행했고, 당시 피해자가 이를 주임 교수에게 알렸으나 조치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특히 이 과정에서 학교 측이 피해 사실을 조직적으로 은폐·축소하고 피해 학생에게 회유와 협박을 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cin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