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해안 최북단 '금강산 전망대' 28일부터 16일간 개방

송고시간2018-04-21 13:59

(고성=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동해안 최북단 관측소인 717OP(금강산 전망대)가 올봄에도 개방된다.

금강산이 보여요 [연합뉴스 자료사진]
금강산이 보여요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원 고성군은 '2018 봄 여행주간'을 맞아 28일부터 다음 달 13일까지 16일간 717OP가 일반인에게 한시적으로 개방하기 위해 관할지역 군부대와 협의를 마쳤다고 21일 밝혔다.

앞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기간에 외국인을 대상으로 717OP를 개방해 1천300여명의 외신기자와 올림픽 관계자 등이 다녀간 바 있다.

717OP는 현재 관광객들이 갈 수 있는 통일전망대보다 더 북쪽에 있어 나무꾼과 선녀의 전설을 지닌 비무장지대 호수인 감호를 비롯해 동해선 육로와 철도 등 북한지역을 자세히 볼 수 있다.

1992년에 지어진 717OP는 한때 일반인 출입이 허용되기도 했으나, 1994년 이후부터는 출입 금지되고 군사시설로만 운영되고 있다.

하루 2회 이뤄지는 717OP 출입은 매회 80명 선착순으로 제한된다.

견학 희망일 전날 오후 2시까지 성명, 생년월일, 주소, 연락처를 기록해 통일전망대 팩스(☎033-682-0899)로 신청해야 한다.

고성군은 견학을 위한 임시 셔틀버스를 1일 2회 운행하며, 출발 시각은 오전 9시 30분과 오후 12시 30분이다.

고성군 관계자는 "717OP는 평소에는 일반인이 출입하기 어려운 곳으로 행사 기간 이곳을 찾는 관광객은 색다른 체험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올봄에는 하루 출입 인원을 160명으로 지난 가을철보다 40명 늘렸다"고 설명했다.

yang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