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신수, 시애틀 '킹' 펠릭스 상대로 멀티히트…0.238

송고시간2018-04-21 12:31

텍사스, 불펜진 무너지며 2-6 패배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10경기 만에 멀티 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를 터트렸으나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추신수는 2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시애틀 매리너스와 벌인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4타수 2안타 1득점으로 활약했다.

추신수는 4경기 연속 안타 행진 속에 올 시즌 5번째이자 지난 9일 토론토 블루제이스전 이후 10경기 만에 멀티 히트를 달성했다. 시즌 타율은 0.224에서 0.238(80타수 19안타)로 상승했다.

추신수의 활약이 가장 돋보였던 것은 팀이 0-1로 끌려가던 6회말이었다. 추신수는 볼 카운트 3볼-1스트라이크에서 시애틀 에이스 '킹' 펠릭스 에르난데스의 5구째 싱커를 받아쳐 좌중간을 갈랐다.

앞서 3회말 2사 1루에서 좌전 안타를 쳐낸 추신수는 이로써 멀티 히트를 완성했다.

선두타자 2루타를 쳐낸 추신수는 유릭슨 프로파르의 내야 땅볼을 틈타 3루에 진루한 뒤 노마 마자라의 좌전 적시타 때 홈을 밟아 경기 균형을 맞췄다.

텍사스는 계속된 1사 만루에서 로널드 구즈먼의 내야 땅볼 때 3루 주자 마자라가 홈으로 들어와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텍사스는 불펜진이 1점 차 리드를 지켜내지 못했다.

텍사스는 8회초 미치 해니거에게 중월 솔로포를 내줘 동점을 허용했고, 9회초에는 진 세구라에게 2타점 우중월 2루타를 얻어맞는 등 4실점 하며 무너졌다.

결국, 텍사스는 2-6으로 패해 2연패에 빠졌다. 7승 14패를 기록한 텍사스는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최하위에 머물렀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