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캐나다 3월 페이스북 탈퇴율 175% ↑… 17개국 중 최고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개인 정보 유출 파문으로 페이스북 탈퇴 운동이 세계적으로 번지는 가운데 지난달 캐나다의 탈퇴 비율이 전달보다 급증, 세계 주요국 중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20일(현지시간) CTV에 따르면 영국 런던의 네트워크 비교조사 업체인 '톱10VPN.컴(Top10VPN.com)'의 페이스북 탈퇴 동향 조사 결과 지난달 캐나다의 페이스북 가입자들이 계정 삭제를 통해 탈퇴한 비율이 전달 평균치보다 175% 증가했다고 전했다.

이는 주요 조사 대상 국가 가운데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라고 '톱10VPN.컴은 공개했다. 이 업체는 페이스북 정보 유출 파문 이후 주요 17개국의 255개 도시에서 회원들의 페이스북 탈퇴 동향에 대해 월별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이 기간 미국이 전월 대비 132% 증가해 캐나다의 뒤를 이었고 이어 영국(101%), 호주(95%), 네덜란드(61%), 인도(50%), 독일(47%) 순으로 탈퇴 비율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캐나다의 주요 도시 가운데 밴쿠버와 토론토의 탈퇴율은 각각 250%, 190% 급증했고 오타와 182%, 캘거리 151% 등 4대 도시에서 모두 높은 비율을 나타냈다.

캐나다에서 정보 유출 파문에 상대적으로 더 민감한 반응을 보이는 것은 파문의 주역이자 이를 폭로한 당사자인 크리스토퍼 와일리가 캐나다 출신이라는 배경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와일리는 영국 대학 유학 중이던 20대 초반부터 정당 활동에 참여하면서 페이스북 개인 정보를 정치적으로 활용한 주역인 데이터 컨설팅 업체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를 공동 설립했다.

그는 2016년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후보의 선거 운동에 데이터와 소셜미디어를 집중 활용, 유권자를 공략하는 전략의 핵심 실무 역할을 했으며 이후 캐나다에서도 유사한 방식으로 자유당의 정치 전략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페이스북의 정보 유출 피해 규모는 세계적으로 8천700만 명에 달하며 이 중 캐나다인은 60만 명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jaey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4/21 11: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